디지털타임스

 


국세청, GS건설 세무조사 나서…특별조사 여부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GS건설 "조사4국 여부 확인 안돼…정기 세무조사 시기 온 것은 맞아"
국세청, GS건설 세무조사 나서…특별조사 여부는?
국세청이 GS건설에 대한 세무조사에 나섰다. 이번 조사에는 '특별세무조사팀'으로 불리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GS건설 측에서는 정기 세무조사 기간이 돌아온 것이라는 입장이다.

1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날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에 조사관들을 보내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에는 '재계의 저승사자'로 불리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조사4국이 나섰다면 통상 4~5년에 한 번씩 진행하는 정기조사가 아닌 특별세무조사 차원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GS건설 측은 이번 조사가 정기 세무조사 차원이고, '인천 검단 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 사고' 관련 역시 아닌 것으로만 파악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2019년에 정기 세무조사를 받았던터라 올해 정도에 다시 정기조사를 받을 시기로 알고 있다"며 "인천 관련 건이라면 인천 현장에도 세무관들이 갔어야 했는데, 확인해보니 인천에는 온 팀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건설노조 회계투명성과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국세청은 올해 2월 대우건설에 대해서도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국세청 관계자는 "개별 사건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