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도이체방크, "美·유럽 대규모 회사채 디폴트 임박…내년 4분기에 정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 부도율, 금융위기 때만큼 치솟을 가능성"
도이체방크가 미국과 유럽 기업들의 대규모 회사채 채무불이행(디폴트)이 임박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3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도이체방크는 이날 연례 디폴트 연구보고서에서 내년 4분기에 디폴트가 정점에 이를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정점 도달 때 미국 정크본드(고수익채권)의 부도율은 9%, 일반 회사채는 11.3%로, 유럽의 경우 정크본드는 4.4%, 일반 회사채는 7.3%로 각각 예상됐다.

미국 회사채의 부도율이 실제로 11.3%까지 치솟게 되면 2007~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역대 최고치인 12%에 근접하게 된다.

도이체방크가 유럽의 부도율 전망을 미국보다 낮게 잡은 것은 신용등급이 높은 회사채의 비율이 높고 정부의 재정 지원이 상대적으로 탄탄하며 기술 같은 고성장 분야의 부채 비중이 작기 때문이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금리를 공격적으로 올리면서 세계경제 침체 우려는 커지고 있다.

특히 유럽 경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독일은 이미 경기 침체(리세션)로 접어들었다는 분석이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도이체방크, "美·유럽 대규모 회사채 디폴트 임박…내년 4분기에 정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