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대한통운,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로 취약계층 돕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대한통운은 환경부 주관의 자원순환 프로젝트인 '세이브 더 플래닛 얼라이언스'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진행한 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했다고 1일 밝혔다.

회사는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간 환경부가 주관하는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를 통해 이 같은 제품의 생산에 참여했다. 회사는 웨스틴조선서울, 콘래드서울, 해슬리나인브릿지 등 8개 호텔에서 사용한 투명 페트병 19만여 개를 모았고, 이렇게 수거한 폐페트병을 지속가능한 뷰티&라이프 브랜드 아로마티카의 화장품 용기로 제작해 판매했다.

기존에는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폐기물 수집?운반 업체가 허가된 차량으로만 폐페트병을 운반했다. 환경부는 적극행정위원회를 통해 이러한 규제에 대한 예외를 허용했다.

특히 택배 차량은 정해진 구역을 매일 반복적으로 배송하기 때문에 호텔 입장에서는 월이나 주 단위로 배출하던 폐페트병을 수시로 배출할 수 있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었다.

이번 협업을 통해 CJ대한통운은 폐기물 수거부터 기부까지 이어지는 순환물류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김희준 CJ대한통운 ESG담당은 "택배 차량은 오프라인에서 온 국민이 이용하는 가장 촘촘하고 효율적인 플랫폼"이라며 "종합물류기업의 특성을 살려 폐기물의 수거·운송·재활용 등 전 영역에서 순환물류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CJ대한통운,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로 취약계층 돕는다
1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세이브 더 플래닛 얼라이언스 캠페인 행사에서 김희준(왼쪽부터) CJ대한통운 ESG 담당을 비롯한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CJ대한통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