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동국제강, 지주사 체제 전환… 3개사 분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동국제강이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다. 동국제강그룹은 동국홀딩스, 동국제강, 동국씨엠 등 3개사로 분할 출범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오전 그룹은 을지로 본사 페럼타워에서 주주 승인에 따른 분할 절차 종료·창립 보고를 갈음하는 이사회를 개최하고 이를 공고함으로 출범을 확정했다.

먼저 동국홀딩스는 이사회 결의에 따라 이사회 의장으로 장세욱 부회장을 선임했다. 이와함께 본점 소재지를 페럼타워로 유지하고, 소유 사업장의 사업 회사 이관을 위해 지점 폐쇄를 승인했다. 장 부회장은 장세주 회장과 함께 전략 컨트롤타워 동국홀딩스에서 그룹 미래성장전략 등을 구상한다는 계획이다.

동국제강은 이사회 의장이자 대표이사로 최삼영 부회장을 선임했다. 본점 소재지는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로 결정하고, 인천·당진·포항·신평 4개 사업장을 지점으로 확정했다.

최삼영 동국제강 대표이사는 엔지니어 출신으로 인천과 당진, 포항을 두루 거친 현장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당진 후판공장 설비 신예화, 포항 2후판공장 매각, 인천공장 매출 증대 등을 주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동국씨엠은 이사회 의장이자 대표이사로 박상훈 부사장을 선임했다. 본점 소재지는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로 확정하고, 부산공장과 도성센터 2개 사업장을 지점으로 승인했다. 박 대표이사는 엔지니어 출신으로 1993년 입사부터 냉연 분야 외길을 걸어온 전문가다. 부산공장장과 냉연영업실장 등을 지내며 현장과 실무 경험을 두루 갖췄다.

동국제강그룹은 인적 분할을 완료함에 따라 분할 3사 모두 상장을 앞두고 있다. 변경상장 및 재상장일은 이달 16일이다.

동국제강그룹 관계자는 "하반기 공개매수 현물출자를 통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동국제강, 지주사 체제 전환… 3개사 분할
동국제강, 지주사 체제 전환… 3개사 분할
장세욱 동국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 동국제강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