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학부생들이 설계한 반도체... 출연연·대학서 제작해준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계적인 반도체 전문가인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야심작인 '반도체 설계 인력양성 사업'이 첫 발을 내디뎠다.

반도체 설계 전공 학생들이 설계한 칩을 국내 대학과 연구기관의 팹 시설에서 제작한 후, 제대로 작동하는 지를 검증함으로써 실전 역량을 갖춘 설계 인력을 양성하는 게 목표다.

특히 이 사업은 시스템 반도체 설계 기술인 '핀펫(FinFET)' 원천 특허를 보유하고, 대학 교수로 반도체 연구·교육에 이해도가 높고 정통한 이 장관이 직접 아이디어를 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반도체 설계 검증 인프라 활성화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과 현판식을 갖고 반도체 설계 검증 서비스에 본격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반도체 설계 전공 학부생과 대학원생들이 직접 설계한 칩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서울대학교,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이 운영하는 반도체 팹에서 500㎚ CMOS(상보형 금속 산화막 반도체) 기술을 활용해 제작·패키징돼 학생에게 제공된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자신이 설계한 반도체 칩이 설계대로 작동하는지 분석·검증할 수 있다.

ETRI에는 6인치 실리콘 반도체, 4인치 화합물 반도체 일괄 공정을 지원하는 팹을 구축, 운영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반도체 설계 전공 대학생들이 직접 설계한 칩을 공공 팹에서 제작해 이를 검증까지 할 수 있는 기회는 지금까지 전무했다"며 "학생들이 반도체 칩 제작 공정까지 직접 참여해 피드백까지 받을 수 있는 반도체 설계 분야의 혁신적 교육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반도체 설계 전공 학부생들은 칩 제작 기회가 사실상 없었고, 석·박사 과정 대학원생도 주로 상용 파운드리에 칩 제작을 의뢰하는 데 그쳤다. 이마저도 비싼 가격과 오랜 대기 시간, 부족한 피드백 뿐 아니라, 전문 파운드리에서 제공하는 '프로세스 디자인 키트(PDK)'는 비밀유지계약으로 인해 학부생들에게 제공되기 어렵고 수업에서도 사용하기 쉽지 않았다.

과기정통부는 학부생과 대학원생 100명을 선발해 4분기부터 반도체 설계 검증 서비스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후 내년부터 2027년까지 매년 6∼12회 이상 서비스를 제공하고, 매년 500∼1000명의 학생들에게 칩 제작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종호 장관은 "우리나라가 보다 효율적으로 시스템반도체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경쟁국과 차별화된 방안을 적극 도입해야 한다"며 "이 사업이 우수한 반도체 설계 인력 양성에 기여해 우리나라가 메모리반도체에 이어 시스템반도체 분야 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

학부생들이 설계한 반도체... 출연연·대학서 제작해준다
과기정통부는 1일 대전 ETRI 본원에서 ETRI, 서울대,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국나나노인프라협의체 등과 함께 '반도체 설계 검증 인프라 활성화 사업' 업무협약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경엽 국가나노인프라협의체 사무국장(왼쪽부터), 국양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총장,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방승찬 ETRI 원장, 김성규 서울대 교육부총장.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