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U 플래그십 스토어 매출 전년比 75% 급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U 플래그십 스토어 매출 전년比 75% 급증
서울 송파구 CU 플래그십 스토어 '케이행성 1호점' 실내 전경. CU 제공

CU가 미래형 편의점으로 선보인 플래그십 스토어의 매출에 탄력이 붙고 있다.

CU는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가 리뉴얼 오픈한지 약 50일 만에 매출이 전년 대비 75%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CU는 차별화 한 편의점 공간을 선보이기 위해 지난달 3일 서울시 송파구 CU올림픽광장점을 '케이행성 1호점'으로 재단장한 바 있다. 자체 브랜드 캐릭터 'CU프렌즈'의 스토리텔링을 담은 신개념 점포로 만들었다.

해당 점포는 점포 중앙에 계산대와 즉석조리 공간이 배치돼 있다. 이를 중심으로 점포의 3면을 진열 공간으로 구성해 상품 적재 공간을 대폭 확대하고 점포 곳곳에 LED 스크린과 홀로그램 미디어를 설치해 CU의 브랜딩 소통 채널로 활용하고 있다.

가장 크게 매출이 신장한 카테고리는 주류다. 주류 구색 확대에 따른 방문객 증가와 더불어 특별 판매 행사를 진행한 덕분에 해당 점포의 주류 매출은 전년보다 무려 약 11배나 늘었다고 CU는 설명했다.

CU가 지난달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기념해 진행한 한정판 위스키 판매 행사에서 해당 점포 앞에는 행사 시작 2시간 전인 오전 8시에 이미 100m가 넘는 줄이 생겼고, 행사 직전인 9시 50분엔 줄이 200m까지 늘어설 정도로 인기였다.

위스키 외에도 엔데믹을 맞아 올림픽공원에서 진행되는 각종 콘서트를 비롯한 다양한 이벤트를 즐기러 오는 고객들로 인해 맥주 214.2%, 와인 196.0% 등 해당 점포의 주요 주류 상품들의 매출이 급증했다.


간편식사류의 매출도 크게 올랐다. 간단하게 허기를 달랠 수 있는 상품인 샌드위치 159.3%, 햄버거 114.9%가 세 자릿수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고, 삼각김밥(87.5%), 줄김밥(65.2%), 도시락(40.1%)의 매출도 전년보다 늘었다.
또 공원으로 산책이나 소풍을 즐기러 나온 고객들의 방문이 이어지며 연세우유 크림빵, 고대1905 프리미엄 빵을 비롯한 디저트 상품의 매출이 414.2% 오르는 등 디저트 주요 상품 매출이 크게 뛰었다. 이와 함께 생수 50.3%, 차음료 44.8%, 탄산음료 31.5% 등 음료군의 매출도 늘었다.

이 밖에도 일교차가 큰 아침, 저녁으로 커피를 찾는 고객들도 부쩍 늘면서 CU의 즉석원두커피 브랜드인 GET커피 매출도 전년 대비 26.8% 증가했다.

이 같이 매출이 신장한 데에는 단기간의 판매 성과나 볼거리에 이목이 집중되는 팝업스토어로 화제를 모으기보다 차별화된 인테리어와 상품을 바탕으로 점포에 브랜드 스토리텔링을 입힌 새로운 포맷이 주효했다고 CU는 분석했다. 이에 이 회사는 제2, 제3의 플래그십 스토어를 선보일 계획이다.

강병학 BGF리테일 브랜드전략팀장은 "CU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담은 플래그십 스토어 1호점이 고객에게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으며 해당 지역의 필수 방문 코스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CU는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시하는 차별화된 점포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