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윤리특위 "김남국 징계안 신속 처리할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김남국 무소속 의원의 징계안을 상정하고, 빠른 시일 내 소위를 개최해 처리하기로 했다. 김 의원이 코인 의혹에 적극적으로 소명하지 않아 실체를 규명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징계에 속도가 붙을 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변재일 윤리특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김 의원 사건에 대한)국민적 관심이 높아져 징계안을 처리할 필요가 있다"면서 "위원장·간사 간 합의에 따라 전체회의에 함께 상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변 위원장은 "윤리특위가 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이날 처음 심사하게 돼 위원장으로써 국민께 송구하다"면서 "빠른 시간 내 소위를 개최해 안건을 보고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빠른 시간 내에 심사를 마무리해 김남국 징계안에 대한 자문위원회의 의결이 오기 전에 신속히 윤리위원회에서 안건이 처리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간사인 이양수 의원은 1개월 이내로 의견 제출기한을 정해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을 표하면서 "김 의원 징계안 제출 후에도 코인 게이트 의혹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특히 "자문위원회가 이같은 내용을 검토할 수 있도록 윤리특위는 김남국 심사 요청을 추가해야 한다고 본다"면서 "다음번에는 김 의원이 출석할 수 있도록 결의했으면 하고, 위원장이 이 내용을 반영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 징계안은 국민의힘이 지난 8일 김 의원 징계안을 윤리특위에 제출한 데 이어 민주당도 지난 17일에 안을 내면서 급물살을 탔다. 국회법에는 윤리특위가 징계에 앞서 윤리심사자문위에 징계안을 회부하고 징계 심사 전 자문위원들의 의견을 청취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고, 윤리심사자문위 활동 기간은 최장 60일이다.

여야는 비공개회의에서도 자문위원회의 활동 기한을 최대한 좁혀 잡는 방안을 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당은 활동 기간을 10일로 하되 부족하면 연장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야당은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들어 1달간의 활동은 불가피하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변 위원장은 "김 의원이 윤리심사자문위에 출석할 의무는 없다"면서도 "특위 전체회의에 출석시켜 소명을 들을 계획이고 불참하면 징계 수위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윤리특위 "김남국 징계안 신속 처리할것"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30일 전체회의에서 김남국 무소속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 논의를 하는 모습. 여당 간사인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