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좀비 마약` 펜타닐이 "한국 화물서 적발"…멕시코 대통령의 언급 의도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로세스 대통령 "중국서 출발해 한국 부산 거쳐 입항"
중국 외 한국 연계해 언급 처음..韓 정부와 협의
한국을 거쳐 들어온 화물에서 '좀비 마약'으로 불리는 펜타닐 물질이 멕시코에서 적발된 가운데 멕시코 대통령이 이를 공개하면서 한국을 언급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멕시코 정부가 중국발 화물에서 펜타닐 원료물질에 문제 제기를 한 적은 있었지만, 한국을 연계해 지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그 진위 여부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펜타닐의 유입을 막으려는 노력의 하나로 중국과 협정을 하려고 한다"면서 "한국과도 같은 취지의 합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펜타닐 유입 억제를 위한 협력 대상국을 기존 중국에서 한국까지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그는 스페인 발렌시아를 경유한 선박 내 화물에서 발견된 펜타닐 물질을 '한국 펜타닐'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선박 첫 출항지가가 한국인지, 한국에서 펜타닐 물질의 화물이 선적됐는지, 다른 나라에서 실린 화물이 한국을 경유해 멕시코에 도착했는지 등 상세한 설명은 없었다. 어떤 형태의 화물에서 얼마나 많은 양의 펜타닐 물질을 확인했는지도 밝히지 않았다.

그동안 멕시코뿐 아니라 미국 정부에서 '중국발 화물을 통한 펜타닐 물질 유입'에 대해 여러 차례 문제를 제기한 적은 있었지만, 외국 정상이 '한국의 펜타닐 물질'로 언급한 것은 전례가 없던 것이어서 향후 한국과 어떤 연계성이 있는지에 따라 논란이 예상된다.

그는 "우리는 펜타닐 원료 물질 유입을 막기 위한 아시아 국가와 합의할 의지가 있다"며 "법무부에서 협의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최근 중국에서 출발해 한국을 경유한 뒤 멕시코에 도착한 화물 선박에서 펜타닐이 검출됨에 따라 한국과 같은 경우 국가 항구에서 단속을 강화해 달하는 조치를 해당 국가에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달 초 중부 미초아칸주 라사로카르데나스 항으로 들어온 중국 화물에 펜타닐 물질이 검출됐다"고 공개한 바 있다. 이 펜타닐 물질은 당시 '연료 수지'로 명시된 덩어리 형태의 화물 600개에서 검출됐다.

호세 라파엘 해군제독은 "이 배는 중국 칭다오에서 출발한 한국 부산을 거친 것으로 보고됐다"고 말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좀비 마약` 펜타닐이 "한국 화물서 적발"…멕시코 대통령의 언급 의도는?
2017년 미국 관세국경보호국에서 적발한 펜타닐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