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버티던 선관위, 北 해킹 관련 국정원의 보안점검 수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북한에 의한 해킹 의혹과 관련해 국가정보원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합동 점검을 받기로 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만희 의원은 23일 경기도 과천 선관위에서 박찬진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을 만나 선관위, 국정원, KISA 등 3개 기관이 합동 점검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선관위가) 세부적으로는 합동 점검에 여야가 추천하는 전문가가 참여할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면서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을 고려해 가급적 빠른 시간에 3개 기관이 보안 컨설팅을 시작해달라고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행안위에서 확인한) 북한 사이버 공격 7건 중 6건에 대해서는 (선관위가) 인지 자체를 못 한 것으로 안다"며 "(면담에서) 이에 대한 책임도 물었다"고 전했다.

앞서 선관위는 북한의 해킹 공격을 당했는데도 정부의 보안 점검 권고를 무시했다는 의혹이 보도된 이후에도 국정원 등의 점검을 받을 수 없다고 주장해왔다. 선관위는 "헌법상 독립기관인 선관위가 행안부·국정원의 보안 컨설팅을 받을 경우 정치적 중립성에 관한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행안위 소속 여당 의원들의 문제 제기와 국정원의 보안 점검을 받으라는 압박이 이어지자 입장을 바꾼 것이다.

박 사무총장과 김세환 전 사무총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두 사람은 채용 당시 사무차장으로 근무해 자기 자녀를 채용할 때 최종 결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은 "음서제이고, 요새 표현으로는 '아빠 찬스'"라며 "공무원은 4촌 이내 채용때 서면 보고하게 돼 있는데 신고도 전혀 하지 않았다. (사무총장) 거취 문제가 안 나올 수가 없다"고 사퇴를 압박했다.한기호기자 hkh89@dt.co.kr



버티던 선관위, 北 해킹 관련 국정원의 보안점검 수용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만희 의원이 북한의 해킹 시도와 사무총장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23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해 박찬진 사무총장과 만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