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민식 보훈처장, 뉴욕한인교회 내 독립운동전시관 조성 점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 동부 한인 독립운동 거점…국고 22.3억 지원해 전시관 조성
미국을 방문 중인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1일(현지시간) 미주 독립운동의 대표적 장소인 뉴욕한인교회를 방문, 한국 정부 지원으로 진행 중인 '독립운동전시관' 조성 현장을 점검했다.

뉴욕한인교회는 일제강점기 뉴욕 한인들이 모여 독립운동을 전개한 미 동부 최초의 한인교회이자 독립운동의 중요 거점이던 곳이다.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의 주인공 유진 초이 역의 실존 인물인 황기환 지사가 교인으로 활동한 교회이자, 지난 달 황 지사의 유해 봉환에 크게 기여한 곳이기도 하다.

지난 2008년 장철우 뉴욕한인교회 목사는 뉴욕 마운트 올리베트 공동묘지에 안장된 황 지사의 묘소를 발견해 세상에 알렸으며, 덕분에 황 지사의 유해는 순국 100년 만인 올해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1921년 건립돼 1927년 10월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뉴욕한인교회는 2015년 재건축에 들어갔으며, 2020년 한국 정부가 뉴욕한인교회 내 독립운동전시공간 조성에 22억3천만원을 국고 보조하기로 했다.

지난 2021년 11월 교회 재건축 공사는 완료됐으며, 현재는 지하 1층과 지상 2층에 전시관 및 자료실과 영상관으로 구성된 독립운동전시관 조성이 진행 중이다.

박 처장은 이날 뉴욕한인교회 최현덕 담임목사를 만나 "황 지사의 유해가 국내로 무사히 봉환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협조해 준 뉴욕한인교회 관계자와 교인들에게 우리 국민과 정부를 대표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또 황 지사 유해 봉환해 협조한 뉴욕시의원과 뉴욕시 공무원을 한 식당으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박민식 보훈처장, 뉴욕한인교회 내 독립운동전시관 조성 점검
미국을 방문중인 박민식(왼쪽) 국가보훈처장은 1일(현지시간) 미 뉴욕시 한 식당에서 열린 뉴욕 시의원 감사 오찬에 참석해 로버트 홀든 시의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국가보훈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