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비자물가 품목 458개중 86%가 올랐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작년보다 많은 395개, 가격 상승
유가·곡물 등 물가상방 압력 영향
생강 87%·지역난방비 34% 증가
소비자물가 품목 458개중 86%가 올랐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를 구성하는 전체 품목 중 전년 동월 대비 가격이 오른 품목이 86%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둔화하고 있지만 가격이 오른 품목 수는 오히려 늘었다.

10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소비자물가 구성 품목 458개 중 86%인 395개 품목에서 가격이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가격이 오른 품목의 비중이 정점에 달했던 작년 7월(383개, 83.6%)보다도 더 많은 품목의 가격이 오른 것이다.

특히 작년 7월보다 물가 상승률이 떨어졌는데도 가격이 오른 품목수는 늘어났다. 이는 유가·곡물 등 공급 측면에서 시작된 물가 상방 압력이 품목 전반으로 번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물가 상승률은 작년 7월 6.3%에서 지난달 4.2%로 8개월간 2.1%포인트(p) 하락했다.

채소류·과실을 제외하고 품목별로 보면 작년 7월에는 유가와 팜유 가격 상승이라는 공급 측 충격을 직접적으로 받은 품목들에서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등유(80.0%), 식용유(55.6%), 경유(47.0%)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준으로 지난달에는 원자재 가격 상승이 원가 인상 요인으로 쌓인 품목들에서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도시가스(36.2%), 드레싱(34.5%), 지역난방비(34.0%) 순이다.

물가 추세를 보여주는 근원물가는 물가 상승세가 확산하면서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공급 측 요인으로 꼽히는 농산물이나 석유류 등을 제외한 나머지 품목들에서 원가 인상, 물가 상승에 대한 기대 심리 등이 영향을 미치면서 가격이 오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농산물·석유류 제외 지수는 전월비 기준 2020년 11월 0.5% 상승한 이후 29개월째 오름세다. 지난달 지수가 한 달 새 0.2% 올랐으며, 이는 2년 5개월 동안 매달 물가가 상승한 셈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방식의 근원물가 지표인 식료품·에너지 제외 지수는 전월보다 0.2% 상승했다. 작년 9월에 보합세(0.0%)를 보인 것을 제외하면 2021년 10월부터 상승세를 지속 중이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농산물·석유류 제외 지수가 4.8% 올랐다. 2021년 1월 이후 2년여만에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4.2%)을 웃돌았다.

향후 근원물가 상승세는 전체 소비자물가보다 더디게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석유류의 가격 하락이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낮추고 있지만, 가격 경직성이 높은 외식 등의 서비스 가격은 쉽게 내려가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최근 경제전망에서 농산물·석유류 제외 지수의 상승률이 작년 하반기 4.6%에서 올해 상반기 4.4%, 하반기 3.3%로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하반기 5.6%에서 올 상반기 4.0%, 하반기 3.1%로 둔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올해 근원물가 상승률이 전체 물가 상승률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국책연구원인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올해 하반기 식료품·에너지 제외 지수의 상승률이 3.1%로 전체 물가 상승률(2.8%)을 웃돌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