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반도체 경기, IT버블 수준 하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반도체 경기가 과거 정보통신(IT) 버블 붕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한 수준까지 하락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이같은 흐름이 전체적인 경기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9일 발간한 '4월 경제동향'에서 "우리 경제는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하며 경기 부진이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지난달 '수출이 위축된 가운데 내수도 둔화하며 경기 부진이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던 것의 연장선상이다.

세계적인 경기 둔화 여파로 수출이 위축됨에 따라 제조업 재고율이 치솟고 가동률은 떨어지는 등 관련 지표가 악화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KDI는 근래 경기 부진이 최악의 상황인 반도체 경기에 기인한다고 봤다. 반도체 산업 지표 다수가 2001년 IT 버블 붕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유사한 정도로 하락했다는 것이다.

지난 2월 기준 반도체 생산은 41.8% 감소하며 2001년 7월(-42.3%), 2008년 12월(-47.2%) 수준의 낙폭을 기록했다. 가동률지수(계절조정 기준)도 직전 정점 대비 49.1% 하락하면서 2001년 7월(-44.7%), 2008년 12월(-48.0%)과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재고지수를 출하지수로 나눈 재고율(254.2)은 2001년 7월(247.6), 2008년 12월(204.6) 수준을 상회했다. 올해 1분기 반도체 수출은 전년보다 40% 감소하며 전체 수출(-12.6%)에 -7.9%포인트 영향을 끼쳤다. KDI는 "전체 수출액 중 작년 기준 18.9%를 차지한 반도체 산업의 경기 하락은 수출 위축에 따른 경기 부진의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반도체 산업의 위기는 제조업 전반으로 확산하는 모습이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지난 1월 70.8%에서 2월 68.4%로 떨어졌고 재고율(120.8%→120.1%)도 같은 기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다만 반도체제조용장비 수입액은 2월 19.5% 줄었으나 지난달 들어서는 16.9% 신장하며 높은 변동성을 나타냈다.

KDI는 그나마 내수 부진이 일부 완화됐다고 밝혔다. 2월 서비스업생산은 관광객 유입 등 여행수요 증가로 7.2% 상승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숙박·음식점업(22.1%), 운수·창고업(20.6%),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32.1%)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KDI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부진이 일부 완화됐다"며 "해외 은행권 부실 사태에도 불구하고 금융시장은 비교적 안정된 모습"이라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dt.co.kr

"반도체 경기, IT버블 수준 하강"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7일 반도체 초격차 지원을 위해 경기도 평택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반도체 생산 현장을 둘러보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기재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