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제이슨-삼성생명, AI기반 금융IT 관제시스템 공동개발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이슨-삼성생명, AI기반 금융IT 관제시스템 공동개발 협력
김경화(왼쪽) 제이슨 대표와 이팔훈 삼성생명 정보전략팀장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안랩 제공

안랩의 AI(인공지능)기반 관제시스템 전문 자회사 제이슨은 삼성생명과 AI기반 금융IT 관제시스템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제이슨과 삼성생명은 △제이슨 AI옵스(AIOps) 플랫폼을 활용한 IT시스템 이상징후 사전예측모델 공동연구·개발 △AI기반 첨단 금융IT 운영역량 내재화 △IT시스템 운영·관리영역 AI 기술교류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IT시스템 분야를 넘어 내부자통제, 침해공격 대응 등 사이버보안에 AI를 확대 적용하기 위한 협력도 검토하고 있다.

삼성생명은 앞으로 제이슨의 AI옵스 기술로 IT시스템 성능 데이터, 비즈니스 로그, 과거 운영이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장애를 예측, 보다 안정적인 금융IT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제이슨은 이번 협업으로 금융IT 운영 노하우와 '금융 특화 AI옵스' 서비스 경쟁력을 한층 고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경화 제이슨 대표는 "IT 기반 금융이 일상이 돼감에 따라 스마트한 장애 예측과 대응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이번 협업으로 삼성생명의 금융IT 운영 노하우와 제이슨의 AI기술 역량을 결합해 금융IT 서비스의 혁신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이번 협력으로 시스템 내 이상징후에 대한 사전예측과 선제대응을 강화해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금융IT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우수 IT기술을 보유한 강소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금융분야 기술혁신과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