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퍼리치는 채권"…한국투자증권, 올해 67% 채권투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퍼리치는 채권"…한국투자증권, 올해 67% 채권투자
한국투자증권 제공

한국투자증권은 금융자산 30억원 이상 초고액자산가들의 채권 투자 쏠림 현상이 올해 1분기에도 계속됐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이 지난 21일 기준 한국투자증권에 예치한 잔고가 30억원 이상인 고객들을 대상으로 올 들어 투자한 금융상품을 분석한 결과, 신규 투자금의 약 67.4%가 채권에 투자됐다고 30일 전했다. 이어 발행어음 투자 비중이 21.7%를 차지했다.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투자상품에 대한 선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채권 투자 대중화로 국공채는 물론, 보다 높은 수익성을 기대할 수 있는 회사채 투자도 크게 늘었다. 국내 채권의 경우 신용등급 'AA-'에서 'A0 '사이 회사채에 투자한 비중이 작년 25.5%에서 올해 61%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또한 채권 상품에 10억원 이상 뭉칫돈을 한 번에 투자하는 사례도 작년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올 들어 한국투자증권의 소매 채권 매각액은 이미 8조5000억원을 훌쩍 넘어섰다. 33조5000억원의 소매 채권이 팔린 작년과 비교해도 투자금 유입 속도가 빠르다. 온라인 채널을 통한 채권 투자도 크게 늘어 판매액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4.2배 증가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이러한 고객 수요에 발맞춰 채권 상품 라인업을 적극 강화하고 있다.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개인고객그룹장은 "전문가들이 엄선한 안정적인 고금리 채권을 다양한 만기 시점으로 구성해 제공하며, 투자 편의성 제고를 위해 모바일트레이딩서비스(MTS ) 등 비대면 채널도 집중하고 있다"면서 "더불어 상품선정위원회를 통해 상품 특성 점검 및 판매 여부를 결정하는 등 리스크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