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하철 2호선 `황당 절도범`…운행중 열차 유리창 뜯어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하철 2호선 `황당 절도범`…운행중 열차 유리창 뜯어가
3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0시50분 서울 지하철 2호선 290편성 4호차(2490칸)에서 측면 창문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의 창문을 뜯어가는 '황당 절도 사건'이 일어났다. 서울교통공사는 아직 경찰에 사건 접수를 하지 않은 상태다.

3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0시50분 서울 지하철 2호선 290편성 4호차(2490칸)의 측면 창문이 뜯어져 나갔다. 공사에 따르면 창문을 절도한 이는 키 170~180㎝사이의 보통 체격을 가진 남성으로, 당시 상의에 하얀 줄이 있는 검은색 트레이닝복과 어두운 바지, 백색 바닥의 어두운 계열 운동화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당시 영업 중인 해당 칸에서 창문 1개를 뜯은 뒤 준비해 온 가방에 담아 훔쳐간 것으로 확인됐다.

열차 안에는 승객들도 탑승한 상태였다. 현재 해당 차량은 창문이 없어 시민 안전을 위해 운행하지 못하고 있으며 군자 차량기지에 머물러 있다.

공사 관계자는 "종착역인 신도림역으로 열차 운행 도중 창문 절도가 발생했다"며 "정확한 신원은 파악되지 않았으나 철도동호회 회원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사는 현재 객실 내부와 하차역인 신도림역의 CCTV를 확보했으나 경찰에 사건 접수는 하지 않은 상태다. 공사 관계자는 "범행 당시 사용한 공구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CCTV 영상은 확보했으나 경찰에 제출하지는 않았고, 손해배상 청구 등에 대해서도 좀 더 지켜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사는 또 "오는 31일까지 해당 장물이 군자기지로 반환될 경우 이후 대응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선 내부 논의 중"이라며 "당장 어떻게 대응하겠다는 답변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