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尹대통령 "방역 완화, 한일관계 개선 등 소비·관광 코로나 이전 여건 조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尹대통령 "방역 완화, 한일관계 개선 등 소비·관광 코로나 이전 여건 조성"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전 세계적인 방역 조치 완화와 한일관계 개선 등으로 코로나19로 크게 타격받은 음식, 숙박 분야의 소비와 관광을 팬데믹 이전으로 되돌릴 여건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정부의 민생안정, 수출 확대 노력에 더해 이제 내수 활성화를 통한 새로운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방향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제15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지난해부터 대외 경제 여건이 악화되면서 우리 경제에도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교란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고물가가 지속되고, 인플레이션에 대응한 고금리 정책으로 세계 경기의 둔화와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국제적으로 확대돼 왔다"며 "주요 교역 대상국의 경기 둔화로 인해 우리 경제의 핵심 성장동력인 수출 부진이 야기됐다. 코로나 시기에 크게 증가했던 반도체와 ICT 분야의 수출과 생산이 글로벌 경기둔화의 영향으로 코로나 극복과정에서 종전에 비해 위축되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윤 대통령은 "이러한 위기 상황 속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민생안정"이라며 "다양한 문화, 관광 상품과 골목상권, 지역시장의 생산품, 특산품에 대한 소비와 판매가 원활히 연계되도록 해서 내수 진작을 통한 경제 활성화에 매진해야 될 것"이라고 내각에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많은 외국 관광객의 방한에 대비해서 비자 제도 등을 보다 편리하게 개선하고, 항공편도 조속히 늘려나가야 한다"며 "다양한 문화, 관광을 잘 연계하는 한편, 전통시장을 하나의 문화 상품으로 발전시켜 많은 사람들이 붐빌 수 있도록 해야 된다"고 지시했다. 또 "내수 활성화를 위해서는 중앙정부뿐 아니라 지자체와 민간이 함께 뛰어야 할 것"이라며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생이라고 말씀드렸다.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수 있도록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속보]尹대통령 "방역 완화, 한일관계 개선 등 소비·관광 코로나 이전 여건 조성"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