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무된 전여옥, 민주당 겨냥 “한동훈 탄핵? 되게 신나…우리 보수한테 ‘꽃놀이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동훈 장관, 법사위 출석~ 예상대로 민주당 의원들…처참하게 박살나고 있어”
“韓 장관 좀 꼭 탄핵해주라~ 지금부터 빡세게 준비해서 총선 즈음에~ 꼬옥!”
고무된 전여옥, 민주당 겨냥 “한동훈 탄핵? 되게 신나…우리 보수한테 ‘꽃놀이패’”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전여옥 전 국회의원, 한동훈 법무부 장관. <디지털타임스 DB, 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을 중심으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탄핵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되게 신난다"면서 다소 고무된 반응을 보였다.

전여옥 전 의원은 28일 자신의 블로그에 '한동훈 탄핵? 되게 씐나(신나)~'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오늘 우리들의 훈훈이, 한동훈 장관 법사위 출석~ 예상대로 민주당 의원들, 기대를 져버림 없이 처참하게 박살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전 전 의원은 "석탄백탄 타는 줄도 모르는 'poor' 이탄희, '검사 끝나고 총선 출마 ㅇㅋ(오케이)?'. '똘똘' 한동훈, '판사에서 국회 직방 탄희는?'. 아오 시원해라~"라고 이탄희 민주당 의원을 질타했다.

이어 "입만 열면 탄핵 민주당에 (한동훈 장관은) '탄핵이란 말이 민주당 의원 기분 따라 하는 말이 돼 안타깝다'고 싹 우아하게 답했다"면서 "안타깝기는요? 박주민, 위장탈당이 전략이라면서?"라고 박주민 민주당 의원과 민형배 무소속 의원을 직격했다.

그러면서 "한동훈 장관 좀 꼭 탄핵해주라~ 지금부터 빡세게 준비해서 총선 즈음에~ 꼬옥!"이라며 "예상대로 잡4범(이재명 민주당 대표)은 으겨미(김의겸 민주당 대변인)만 날렸다. 공천권 움켜쥐려 사무총장은 조정식 그대로~"라고 이 대표의 당직 개편을 에둘러 비판했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이 대표의 당직 개편 인사에 대해 "참 뻔뻔스럽고 안일하고 오만방자하다"며 "'멋지다~ 잡4범'. 방통위 위원으로 혹성 탈출한 최민희도 밀어붙이고ㅎㅎ. '어디~ 해봐? 특히 한동훈 탄핵! 다음 대선 우리 보수한테 꽃놀이패 좀 쥐어주지?"라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앞서 전날 민주당은 신임 지명직 최고위원에 재선의 송갑석 의원을, 새 정책위의장에 3선인 김민석 의원을 임명하는 등 비명(비이재명)계를 대거 발탁한 당직 개편 인사를 발표다. 이 대표가 당 내홍을 추스르고자 탕평과 통합, 안정을 기조로 꺼낸 인적 쇄신안이었지만, 종전에 주목됐던 사무총장직은 유지돼 파장이 일었다.

고무된 전여옥, 민주당 겨냥 “한동훈 탄핵? 되게 신나…우리 보수한테 ‘꽃놀이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책위 수석부의장에는 재선의 김성주 의원(재선·전북 전주병)이, 디지털 전략 사무부총장(제3부총장)에는 박상혁(초선·경기 김포을) 의원이 임명됐다.

신임 수석대변인에는 권칠승 의원(재선·경기 화성병)이, 대변인에는 강선우 의원(초선·서울 강서갑)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김성환 정책위의장, 김의겸 대변인, 문진석 전략기획위원장, 김남국 디지털 전략사무부총장 등 친명 인사 지도부는 전면 교체됐다. 대변인단의 경우 수석대변인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출신인 권칠승 의원이 임명됐다. 초선인 강선우 의원도 대변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박성준 대변인과 한민수 대변인은 유임됐으며, '청담동 술자리 의혹'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김의겸 의원은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지금은 민주당의 통합도 중요하지만 당의 안정도 중요하고 내년 총선을 위해서는 안정에 방점을 찍어야 한다. (조 사무총장은) 그동안 5선으로서 일을 잘 해왔고 사무총장으로서 안정을 추구하며 당내화합 적임자라는 평이 많았다"고 유임 이유를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