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물서 떨어진 10대 여성, 2시간 넘게 병원 4곳 헤매다 숨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급대 "대구 시내 거의 모든 병원에 전화"
건물서 떨어진 10대 여성, 2시간 넘게 병원 4곳 헤매다 숨져
대구 북부경찰서 [연합뉴스]

대구의 한 건물에서 추락해 다친 10대 여자 청소년이 2시간 넘게 병원 4곳을 전전하다가 끝내 구급차에서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2시 15분쯤 북구 대현동의 한 골목길에서 A(17)양이 4층 높이 건물에서 떨어져 우측 발목과 왼쪽 머리를 다친 상태로 발견됐다.

출동한 구급대가 오후 2시 34분 A양을 동구의 한 종합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이 병원에서 전문의가 없다는 이유로 입원을 거절당했다.

구급대는 20분 후 경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에 도착했지만, 응급환자가 많아 수용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듣고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그 이후에도 2곳을 더 전전하다가 결국 A양은 오후 4시 30분쯤 달서구의 한 종합병원에 인계하는 과정에서 심정지 상태가 됐다.

구급대는 CPR 등을 실시하며 심정지 상태의 A양을 대구카톨릭대병원으로 옮겼지만 이미 늦은 상태였다.

소방 관계자는 "대구 시내의 거의 모든 병원에 전화했었다고 보면 된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북부경찰서는 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업무상 과실은 없었는지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을 이송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병원과 소방 당국 등을 상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