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도피 와중에도...권도형, `가상화폐 천국` 세르비아서 법인 설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본금 1200원…"경영 컨설팅 활동" 적시
한국 여권 사용해 법인 설립
최근 몬테네그로에서 붙잡힌 가상화폐 '테라·루나' 사태로 수많은 투자자들에게 좌절시킨 권도형(32) 테라폼랩스 대표가 11개월에 걸친 도피 와중에도 해외에 법인을 설립했던 정황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

권 대표는 측근인 한모 씨와 함께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 국제공항에서 코스타리카 위조 여권을 갖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행 비행기에 탑승하려다 체포됐다.

이에 따라 가상화폐 '천재'에서 '사기꾼'으로 전락, 수사망에 오른 뒤에도 여전히 밝혀지지 않는 그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27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전문 인터넷매체 디엘뉴스(DLNews)는 권 대표가 작년 10월 12일 세르비아에 '초도코이22 유한회사 베오그라드'라는 이름의 회사 설립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의 공조 요청으로 작년 9월 26일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로부터 적색수배가 내려진지 불과 3주 정도 지난 시점의 일이다.

디엘뉴스가 입수한 세르비아 등기소 발급 문서에는 이 회사의 소유주가 권 대표의 영문명인 'Do Hyeong Kwon'으로 명시돼 있다.

전 권 대표와 함께 체포된 측근 한모씨는 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한씨는 테라폼랩스 관계사인 차이코퍼레이션의 대표를 지낸 인물이다.

이들은 법인 설립시 한국 여권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도코이22는 실제로 '사업 및 기타 경영과 관련한 컨설팅 활동'을 명목으로 현지 당국에 신고가 이뤄져 등록된 상태로 확인됐다.

등기소 문건에는 이 법인의 자본금이 100세르비안디나르로 신고돼 있다. 이날 한국시간 기준 환율로 1196원 정도에 해당한다.

세르비아는 가상화폐 거래와 채굴이 합법화돼 있어 관련 투자가 활발한 '가상화폐의 천국'으로 알려져 있다. 현지 법인을 통해 권 대표 등이 범죄 수익을 세탁하거나 빼돌리려 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법인 등록 신청을 대리한 현지 로펌(Gecic) 측 관계자는 당시 권 대표 일당의 적색수배 사실을 알았느냐는 질의에 "언급할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고 디엘뉴스는 전했다.

권 대표는 현재 한국·미국·싱가포르 등 국가의 수사선상에 올라 있다. 하지만, 몬테네그로 당국이 지난 24일 그에 대한 구금기간을 최대 30일간 연장하면서 송환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도피 와중에도...권도형, `가상화폐 천국` 세르비아서 법인 설립
체포된 권도형.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