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선정적 화보 계속 찍을거면 양육권 내놔라"…소송 당한 런던대 女교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선정적 화보 계속 찍을거면 양육권 내놔라"…소송 당한 런던대 女교수
사진=송리나 교수 인스타그램 갈무리

영국 런던의 한 대학 교수로 재직 중인 송리나씨가 전남편으로부터 친권 및 양육권 변경 청구 소송을 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남편 A씨는 송씨가 우울증약을 복용했다는 점과 선정적 화보를 찍었다는 점 등을 문제로 지적했다. 앞서 송씨는 지난해 런던대 경영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미스맥심에 출전해 화제가 됐다.

2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송씨의 전남편 A씨는 지난해 11월 7세 딸의 친권 및 양육권을 변경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두 사람은 이혼 과정에서 양육권을 다퉜고, 법원은 송씨의 손을 들어줬다.

이와 관련해 송씨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싱글맘이고, 이 세상 누구보다 제 딸을 사랑하는 건 여느 엄마들과 같고 당연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저는 제 일도 사랑한다"며 "교수로서 하는 연구, 그리고 제 연구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꿈에 진심이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씨는 "전통적으로 교수들이 따랐던 소통방식을 떠나 더 여러 가지 방법으로, 멋진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제 아이디어를 나누고 소통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제 방송 활동에 대해 아이 엄마로서 자격 없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개인적으로 어떤 직업과 활동이 옳고 그른가에 대한 가치 판단을 떠나서 '엄마'로서의 자격을 논하자면 아이에게 가장 중요한 건 엄마의 사랑과 관심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그 부분에 관해서 만큼은 저는 다른 엄마들과 전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가장 중요한 부분이 여러 가지 이슈로 흐려지고 왜곡되고 있어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송씨가 대중에게 알려지게 된 계기는 '2022 미스 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하면서 부터다. 송씨는 대회 출전 후 홍보를 위해 노출이 있는 섹시 화보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SNS) 올렸다. 송씨는 콘테스트 1라운드에서 9위에 올라 2라운드 진출권을 얻었으나 자진 하차했다.
이후 한 방송에 출연해 "제가 좋아하는 취미 때문에 살짝 고민이다. 교수가 섹시한 취미를 갖고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냐. 노출이 있는 섹시 화보를 찍는 게 취미"라고 밝혔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송씨는 캘리포니아 공대에서 학사 학위를 받았으며 예일대에서 통계학 석사 학위를, 하버드에서 박사 학위를 마쳤다고 소개했다. 그는 현재 런던대학교 경영대학의 교수로 '운영과 기술'(Operations & Technology)을 강의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