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4월부터 공공예식장 19개소 신규 개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결혼식장 예약난 체감형 대책
서울시, 4월부터 공공예식장 19개소 신규 개방
한방진흥센터 전통혼례.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코로나로 미뤄뒀던 결혼식 수요가 몰리면서 예비부부들 사이에 결혼식장 예약난이 커지자 공공시설을 공공예식장으로 개방하는 '나만의 결혼식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결혼식과 웨딩 촬영을 할 수 있도록 다음 달부터 북서울꿈의숲, 서울시청사, 한강공원, 한옥 등 19개 공공시설을 신규 개방하고, 전문 웨딩업체를 통해 기획부터 예식 진행까지 합리적인 가격으로 준비하도록 돕는다.

예식장으로 사용될 공공시설은 시민 공모전 등을 통해 공원과 한옥, 청사 내 강당 등 결혼식에 적합한 장소를 찾아냈다. 양재 시민의숲 등 기존 운영 중인 공공예식장 4개소를 포함, 총 23개소에서 결혼식을 올릴 수 있게 됐다.

실내 장소는 서울시청 다목적홀, 서울시 인재개발원 등 8개소, 야외 결혼식 공간은 북서울꿈의숲, 한강공원 물빛무대, 서울어린이대공원 숲속의무대 등 15개소다. 한방진흥센터, 성북 예향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는 전통혼례를 올릴 수 있다.


오는 29일부터 (예비)부부를 대상으로 상시 신청을 받으며, 실제 예식 가능 일자는 각 장소별로 상이하다. 부부 두 사람 중 한 사람이 서울시민(주거지 또는 생활권자)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대관료는 일반 예식장 대비 부담 없는 금액으로 운영된다. 19개소 중 서울시청 시민청, 광나루 장미원 등 3개소는 무료로 제공되며, 다른 곳도 2~50만원대로 이용 가능하다.시는 결혼전문업체 4개사를 협력업체로 선정 일 대 일 맞춤상담과 플래닝을 종합패키지로 지원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예비부부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공공시설을 예식장으로 개방하게 됐다"며 "합리적이면서도 개성을 살린 결혼식이 되도록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