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음주운전 외제차 화단 들이받고 불…버스 기사들, 운전자 구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음주운전 외제차 화단 들이받고 불…버스 기사들, 운전자 구했다
사고 후 불에 탄 차량[인천 서부소방서 제공]

음주운전 차량이 중앙 화단을 들이받고 불이 난 현장을 지나가던 버스 기사 3명이 위기에 처한 운전자를 구했다.

24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5분께 인천시 서구 청라동의 한 도로에서 40대 A씨가 몰던 벤츠 차량이 중앙 화단을 들이받았다. 사고 직후 차량 엔진룸에서 불길과 연기가 치솟았으나 A씨는 미처 대피하지 못했다.

당시 간선 급행버스를 몰고 차고지로 향하던 박모(43)씨는 화재 현장을 목격하고 급히 버스를 멈춰 세웠다. 이미 현장에는 다른 버스 기사 2명이 긴급 정차를 한 채 구호 조치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사고 차량이 중앙 화단에 걸친 상태로 기울어져 있어 문이 완전히 열리지 않았다. 박씨 등은 문틈 공간을 추가로 확보해 A씨를 불길 속에서 무사히 빼낼 수 있었다. 이들은 모두 인천교통공사 소속 버스 운전기사로 사고 현장과 500m가량 떨어진 차고지로 가던 중이었다.


박씨는 "차량 문은 완전히 열리지 않고 운전자는 핸들을 꽉 붙잡고 있어 구출이 쉽지 않았다"며 "일단 사람을 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음주 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치였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편도 3차로 도로에서 대각선 방향으로 주행하다 사고가 났다"며 "박씨 등의 도움으로 크게 다치진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