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라클, 엔비디아 AI슈퍼컴퓨팅에 클라우드 공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라클, 엔비디아 AI슈퍼컴퓨팅에 클라우드 공급
오라클은 새로운 OCI(오라클클라우드인프라) 슈퍼클러스터상의 엔비디아 AI(인공지능) 애플리케이션 구동을 위해 협력을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오라클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AI 슈퍼컴퓨팅 서비스 'DGX클라우드'의 대규모 제공을 위한 최초의 하이퍼스케일 클라우드로 OCI를 선택했다. 엔비디아 DGX클라우드를 통해 이용 가능한 새로운 생성형AI 클라우드 서비스 '엔비디아 AI파운데이션' 또한 OCI상에서 구동할 예정이다.

OCI 슈퍼클러스터에는 엔비디아 네트워킹 기반으로 레이턴시가 크게 낮은 RoCE(RDMA over Converged Ethernet) 클러스터 'OCI 컴퓨트 베어 메탈' 및 HPC(고성능컴퓨팅) 스토리지가 포함됐다. 총 3만2768개의 엔비디아 'A100' GPU(그래픽처리장치)를 사용해 최대 4096개의 OCI 컴퓨트 베어 메탈 인스턴스까지 확장 가능하다. 엔비디아 'H100' GPU를 사용하는 OCI 컴퓨트 베어 메탈 인스턴스의 제한적 제공도 시작됐으며, 엔비디아 '블루필드-3' DPU(데이터처리장치)도 오라클 네트워킹 스택에 추가 예정이다.

엔비디아 AI 기반(파운데이션)모델 제작 서비스는 언어, 이미지, 비디오, 3D, 나아가 생물학 분야에도 활용 가능하다. 기업들이 언어 서비스 '엔비디아 네모', 이미지·비디오·3D 서비스 '엔비디아 피카소'를 활용해 각 도메인 특화된 생성형AI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엔비디아 바이오네모' 서비스는 생물학용 AI모델 훈련·추론과 생성형AI 애플리케이션 구축을 위한 기능을 제공한다.

클레이 마고요크 오라클 OCI 총괄 부사장은 "OCI는 모든 산업 분야의 수천 개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AI 슈퍼컴퓨터를 제공하는 최초의 플랫폼이다. 이는 갈수록 많은 기업들이 고유한 AI 활용 사례를 위해 컴퓨팅 리소스를 요구하고 있는 현 시점에 매우 중요한 기능"이라며 "이런 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오라클은 엔비디아와의 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누비르 다스 엔비디아 엔터프라이즈컴퓨팅 부사장은 "AI 중심 혁신이 제공하는 무한한 기회는 모든 기업의 트랜스포메이션을 돕고 있다"며 "엔비디아와 OCI의 파트너십에 힘입어 모든 기업이 엔비디아의 가속 컴퓨팅 플랫폼이 제공하는 탁월한 슈퍼컴퓨팅 성능을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