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 준법위, 평택 반도체 사업장서 간담회…"현장 준법문화 정착 노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는 21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반도체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준법경영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찬희 위원장을 비롯한 준법위 위원 전원과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등 삼성전자 경영진, 안전환경·준법경영 담당임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반도체 사업과 관련한 안전 환경, 내부거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준법 경영 현황을 점검하고 논의했다.

이 위원장은 "기업의 준법경영은 최고경영진을 포함한 모든 임직원이 준법경영을 문화로 받아들이고 근무현장에서 적용하도록 노력할 때 의미가 있다"며 "준법위는 현장의 준법문화 정착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경영진들도 삼성의 준법문화 정착에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준법위는 전했다.

준법위가 삼성 관계사의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간담회는 현장 중심 준법문화 정착을 위해 마련됐으며, 준법위는 향후 준법문화 정착을 위해 수시로 현장 방문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삼성 준법위, 평택 반도체 사업장서 간담회…"현장 준법문화 정착 노력"
삼성전자 평택 2라인 전경.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