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포스코퓨처엠, 포항에 연산 3만톤 NCA양극재 공장 건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포스코퓨처엠은 니켈·코발트·알루미늄(NCA) 양극재만을 생산하는 전용 공장을 처음으로 건설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전날 포항 NCA 양극재 공장 투자 안건을 이사회에 보고하고 승인받았다. 하이니켈 NCA 양극재의 글로벌 수요 증대에 대응하고, 현재 주력 제품인 켈·코발트·망간(NCM)과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외에도 제품군을 다변화해 시장 경쟁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NCA 양극재는 NCM·NCMA 양극재와 견줘 배터리 밀도와 출력이 높아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소재로 꼽힌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40%를 차지하며 전기차의 주행거리와 출력, 충·방전 성능 등을 결정하는 가장 핵심적인 소재로 리튬을 기본 구성 원료로 한다.

회사의 이번 투자 결정은 지난 1월 삼성SDI와 10년간 40조원 규모의 하이니켈 NCA 양극재를 공급하기로 한 계약에 따른 것이다. 총 투자비는 3920억원이다. 포항 영일만4일반 산업단지 내 연산 3만톤 규모로 건설된다. 이는 60kWh급 전기차 약 30만여 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포항 NCA 양극재 공장은 올해 상반기내 착공해 2025년도부터 생산 판매할 예정이다. 올해와 내년에는 광양 양극재공장 일부 라인에서 생산되는 NCA 양극재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NCA 양극재 전용 공장 건설에 따라 NCA 양극재 수주를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퓨처엠은 이번 투자에 앞서 지난해 4월 같은 부지내 3만톤 규모의 NCMA 양극재 공장을 착공해 오는 2024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5년에는 포항에서만 6만톤 규모의 양극재 생산이 가능하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포스코퓨처엠, 포항에 연산 3만톤 NCA양극재 공장 건설
포항 양극재 공장 조감도. 포스코퓨처엠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