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자동네는 수명도 달라"…런던부촌 88세 vs 스코틀랜드 빈촌 76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주거·교육·소득 영향 의심…"격차 방치하면 경제성장 저해"
"부자동네는 수명도 달라"…런던부촌 88세 vs 스코틀랜드 빈촌 76세
신생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부촌의 기대수명은 88세, 스코틀랜드 빈촌은 76세.'

부유한 지역에서 태어나면 대체로 더 오래 산다는 연구결과가 영국에서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29개 보건 싱크탱크 연합체인 '헬스이퀄스'(Health Equals)는 통계당국 자료를 토대로 영국 650개 선거구의 기대수명을 분석했다.

기대수명은 당장 태어나는 아기가 살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기간을 나타내는 지표로, 그 지역의 보건·복지 수준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헬스이퀄스의 분석 결과에서는 잘 사는 지역과 못 사는 지역의 기대수명 격차가 뚜렷했다.

기대수명이 가장 긴 선거구 20곳 가운데 15곳은 부촌이 많은 런던과 영국 남동부에 있었다. 반면 기대수명이 가장 짧은 20개 선거구 중 17곳이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등 빈한한 지역에 있었다.

신생아가 런던의 부촌 햄프스테드에서 태어난다면 88세까지 살 것으로 기대됐다. 상대적으로 가난한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출생하는 아기는 그보다 12년이나 이른 76세에 생을 마감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최고 부촌과 최악 빈촌의 기대수명 격차는 점점 벌어져 최근 20년 사이에 2년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더타임스는 "지역 간 충격적 격차"라며 "부실한 주거, 기대 미만의 교육, 빈곤 때문에 수백만명의 수명이 10년이나 단축된다"고 요약했다. 헬스이퀄스는 아기가 태어나서 자라는 곳이 개인적 행동이나 유전 요인보다 미래의 건강에 더 많이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격차는 무상의료인 국민보건서비스(NHS)에 부담을 가중하고 노동력 이탈을 촉발해 경제성장을 저해한다고도 지적했다. 헬스이퀄스는 격차를 줄이려면 주택가에 녹지를 만들고 교통을 확충하며 양호한 주택을 지어야 한다며 당국에 정책적 지원을 촉구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