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왕` 조용필 5년만에 단독콘서트 연다...5월 잠실주경기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년간 주경기장 7회 매진 진기록…6월 리모델링 전 마지막 공연
`가왕` 조용필 5년만에 단독콘서트 연다...5월 잠실주경기장
'가왕' 조용필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왕' 조용필이 5월 13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2023 조용필&위대한탄생 콘서트'를 연다고 공연기획사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가 21일 밝혔다.

조용필이 잠실주경기장에서 공연을 여는 것은 지난 2018년 데뷔 50주년 콘서트 이후 5년 만이다.

1984년 문을 연 주경기장은 1986년 서울 아시안 게임과 1988년 서울 올림픽의 무대로 5만명 이상 관객을 들일 수 있어 가수들에게는 '꿈의 무대'로 불린다.

조용필은 지난 2003년 데뷔 35주년 기념 공연으로 주경기장에서 최초로 콘서트를 연 솔로 가수로 기록됐다. 그는 이후 20년 간 이곳에서 일곱 차례 공연을 열어 전석 매진시키는 국내 유일무이한 기록을 수립했다.

특히 주경기장이 6월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앞두고 있어 이번 조용필 콘서트는 기존 경기장에서의 마지막 공연이 될 예정이다.

인사이트는 "'굿바이 서울올림픽주경기장!'이 될 이번 공연은 세대를 관통하는 조용필의 명곡과 함께 상징적인 공간을 기억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조용필은 지난해 '찰나'와 '세렝게티처럼'이라는 신곡 2곡을 공개하고 4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열어 예매 30분 만에 4만석 전석을 매진시킨 바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