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 가상자산 루나·FTX 사태로 신뢰 하락"…시총 4조원 증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정보분석원(FIU), '2022년 하반기 가상자산사업자 실태조사 결과'
금리·물가상승 등에 따른 실물경제 위축과 루나 사태, FTX 파산 등 부정적 사건으로 인한 신뢰 하락 영향으로 국내 가상자산 시가총액이 반년 만에 4조원 증발했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이 19일 발표한 '2022년 하반기 가상자산사업자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국내 유통 가상자산 시가총액은 19조원으로 작년 6월 말 대비 4조원(16%) 감소했다. 일평균 거래대금은 3조원으로 43% 급감했고, 이에 따라 거래업자의 영업이익도 4980억원(80%) 급감한 1274억원으로 집계됐다.

총유통 가상자산 종류는 1362개(중복 포함)로 상반기보다 9개(0.7%) 줄었다.

거래소의 평균 수수료율은 0.16%로 상반기와 동일했다. 금융위는 주식시장(0.0027%)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대기성 거래자금인 원화 예치금도 지속적인 하락세다. 작년 말 기준 3조6000억원으로 작년 6월 말 대비 약 2조3000억원(38%) 감소했다.

고객 확인 의무를 완료한 거래 가능 이용자는 627만명으로 같은 기간 63만명(9%) 감소했다.


비주류 가상자산보다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자산(글로벌 상위 10대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 비중이 상반기 대비 11%포인트 늘어나는 등 글로벌 상위 자산에 대한 선호 기조가 나타났다.
하반기 원화 시장의 신규 가상자산 거래 지원(상장)은 32건으로 상반기 대비 72% 감소했다. 보수적인 운영 기조가 이어진 것으로 해석된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30%로 가장 많았고, 40대(28%), 20대(21%), 50대(16%), 60대(5%)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이용자가 2배 이상 많았다. 보유 자산은 대다수 이용자(435만명, 69%)가 50만원 미만이었고, 1000만원 이상 가상자산 보유 이용자 비중은 6%(38만명)였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신규 분석한 거래 중단(상장폐지) 사유를 살펴보면 프로젝트 위험(50%)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투자자 보호 위험(22%), 시장 위험(22%) 등이었다. 역시 새롭게 분석한 항목인 '트래블 룰'(100만원 이상 출고 시 송수신자 정보 등 전송)을 적용받는 국내 거래소 간 거래금액은 7조5000억원으로 총출고액(30조6000억원)의 약 25% 수준이었다.

금융위는 "향후에도 반기별 실태조사를 실시해 국내 가상자산시장에 대한 데이터를 축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국내 가상자산 루나·FTX 사태로 신뢰 하락"…시총 4조원 증발
금융위원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