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추다르크’ 추미애, 尹 때리며 정계 재등판…“국민 목숨값 판 대통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외교는 말로 하는 전쟁…日이 베풀 달콤한 알사탕만 기대하는 패장” 맹폭격
“한때 살아있는 권력 수사하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고 조직에 충성한다고 한껏 배짱 과시”
“그 배짱은 다 어디 가고 정작 나라 대표한 외교전에 임해선 日에 아첨만 해”
“日의 이익에 적확히 복무하면서 日이 베풀 달콤한 알사탕만 기대하는 패장 아닌가”
‘추다르크’ 추미애, 尹 때리며 정계 재등판…“국민 목숨값 판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연일 윤석열 대통령일 직격하며 존재감을 부각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정상회담과 관련해 야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추미애 전 장관이 윤 대통령을 겨냥해 "외교는 말로 하는 전쟁"이라면서 "한일 외교전에서 일본의 국익만 헤아리면서 국민의 목숨값을 판 대통령은 나라를 배반한 것"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추 전 장관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이 베풀 달콤한 알사탕만 기대하는 패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강제징용과 위안부는 단순한 과거사가 아니다"라며 "인권침해와 대량살상문제를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가 본질인 국제인권법상의 주제"라고 운을 뗐다.

이어 "공동기자회견에서 가해자 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옛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라고 하고 강제징용 사실 자체를 부인함에도 윤 대통령은 빙긋이 바라만 보봤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순간적으로 얼떨결의 모습이라 치자. 그렇더라도 그 직후에도 어떤 반박도 내놓지 않은 것은 반헌법적이고 반인권적이고 반법치적"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추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의 과거 발언과 관련해서도 "한때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고 조직에 충성한다고 하고, 그 누구의 부하가 아니라며 한껏 배짱을 과시했다"면서 "한탄스럽다"고 직격했다.

끝으로 그는 "그 배짱은 다 어디 가고 정작 나라를 대표한 외교전에 임해서는 일본에 아첨만 하고 일본의 이익에 적확히 복무하면서 일본이 베풀 달콤한 알사탕만 기대하는 패장이 아닌가"라고 맹폭했다.

‘추다르크’ 추미애, 尹 때리며 정계 재등판…“국민 목숨값 판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일본 도쿄 긴자의 오므라이스 노포에서 친교의 시간을 함께 하며 생맥주로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17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일 정상회담 관련 질문에 윤 대통령의 결단에 경의를 표하면서 한일 정상의 신뢰 관계를 토대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기시다 총리는 "한일관계 정상화를 향한 큰 걸음이 되는 발전적인 회담을 윤 대통령과 했다고 느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양국 간에 극복해야 할 과제가 몇 가지가 있다"면서 "그것을 하나하나 양측의 신뢰 관계에 기반해 넘어서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기시다 총리는 "(한일) 두 정상의 신뢰 관계를 토대로 양국 관계를 앞으로 나아가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16일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든, 독도 문제든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정상회담 테이블에 위안부와 독도 문제가 올랐다는 취지의 일본 언론 보도가 이틀째 이어지는 데 대해 공식 대응을 한 것으로 해석됐다.

‘추다르크’ 추미애, 尹 때리며 정계 재등판…“국민 목숨값 판 대통령”
1박 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한 호텔에서 일한 친선단체 및 일본 정계 지도자를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일본 내 주요 한일 친선단체 인사들을 접견하는 자리도 가졌다.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이즈미 겐타 대표, 친선단체 인사로는 일한의원연맹의 누카가 후쿠시로 회장과 스가 요시히데 차기 회장 내정자, 오부치 유코 부회장, 일한친선협회 가와무라 다케오 중앙회장, 일한협력위원회 아소 다로 회장과 나카소네 히로후미 회장 대행 등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이번 방일이 12년 만에 성사된 정상 간 양자 방문으로서 양국 관계를 정상화하는 첫걸음"이라며 "양국 정상 차원에서 한일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겠다는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한 만큼 향후 이런 긍정적인 분위기가 양국 국민 간 우호 협력 강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누카가 회장은 "오랫동안 일한의원연맹 간사장과 회장으로서 한일관계 개선 필요성을 지속해서 강조해왔다"며 "오늘 이렇게 기념비적인 성과를 거두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스가 전 총리는 "양국 정부가 한일관계 개선의 첫걸음을 뗀 것은 중요한 의미가 있는 만큼 일한의원연맹 차원에서도 한일 간 의원 교류 활성화와 건설적인 정책 제언을 통해 한일관계의 발전을 뒷받침하기 위한 노력을 펴겠다"고 말했다.

오부치 게이조 전 총리의 딸인 오부치 유코 부회장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발표 25주년인 올해 한일관계 개선에 중요한 발판이 마련됐다"면서 "부친의 뜻을 이어받아 한일 간 제반 분야 교류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