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성신발 냄새 맡다 붙잡힌 경찰관, 이번엔 음란행위로 입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성신발 냄새 맡다 붙잡힌 경찰관, 이번엔 음란행위로 입건
경찰 제복 [연합뉴스]

1년 전쯤 인천의 한 학원에서 신발장의 여성 신발 냄새를 맡다가 붙잡혔던 현직 경찰관이 이번에는 상가 건물에서 음란 행위를 하다가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강화경찰서 소속 30대 A 순경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 순경은 지난 16일 오후 1시쯤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의 한 상가 건물 화장실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목격자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 순경을 임의동행해 인적 사항을 확인한 뒤 귀가 조치했다. A 순경은 당시 근무 중은 아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 순경이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다"며 "범행 동기나 구체적인 경위는 추후 조사를 통해 파악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A 순경을 직위 해제하고 추후 감찰 조사를 거쳐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A 순경은 지난해 6월 인천시 서구 모 학원에서 신발장에 있는 여성 신발 냄새를 맡다가 건조물 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해당 학원의 원장은 "학원에서 서성거리는 수상한 남성이 있다"라는 직원의 말을 듣고 CCTV 영상을 확인한 뒤, 112에 신고했다.

당시 퇴근 후 자녀 상담을 위해 학원을 방문한 A 순경은 경찰 조사에서 "충동적으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후 강화서로 전보 조치됐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