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융위기 구원투수` 버핏, 은행 소방수 나선다…"미 당국과 투자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룸버그 "현위기 극복할 폭넓은 조언과 지도 제공"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골드만삭스·BOA에 자본조달 도와
`금융위기 구원투수` 버핏, 은행 소방수 나선다…"미 당국과 투자 논의"
워런 버핏 [로이터=연합뉴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붕괴 이후 위기설이 나도는 대형 은행들을 지원하기 위한 구원투수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정부 고위 관리들과 버핏이 은행권 위기에 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버핏과 미국 정부의 고위 당국자들이 지난주 최근 지역은행 위기 상황에 대한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양측은 버핏이 어떠한 방식으로든 미국 지역은행에 투자할 가능성을 놓고 논의했다. 이와 관련해 버핏은 현 위기 상황에 대한 폭넓은 조언과 지도도 제공했다.

미국 경제는 실리콘밸리은행(SVB), 시그니처은행 파산을 계기로 은행 시스템이 흔들리면서 위기를 맞고 있다.

미국 당국은 파산한 은행에 예금한 고객의 돈을 보험 한도와 관계없이 전액 인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특별 조치에 나섰지만, 좀처럼 금융 불안이 진정되지 않고 있다.


버핏은 SVB 파산 사태 이후 미국 금융주의 폭락으로 약 126억달러(약 16조4997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투자전문지 인베스터 비즈니스 데일리는 버핏이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앨리 파이낸셜, 뉴욕멜론은행 등에 투자하고 있으며, BoA 투자에서만 43억달러의 손실을 낸 것으로 추산했다. 버핏은 지역은행 지분을 미리 처분해 피해를 줄인 것으로 보도됐지만, 그의 투자 포트폴리오 중 금융주 비중이 여전히 높은 편으로 알려졌다.
버핏이 은행권 위기의 구원투수로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리먼브러더스 붕괴로 금융 위기가 확산하던 2008년 미국 최대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에 50억달러를 투자해 자본조달을 도왔다.

이어 2011년에는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여파로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주가가 폭락하자 또다시 50억달러를 전격 투자해서 위기에서 벗어나도록 지원했다.

바이든 정부가 세금을 투입하지 않고 은행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심하는 가운데 버핏 등 개인의 투자나 개입이 직접적인 구제금융 없이 위기 확산을 막는 좋은 방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