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찔했던 42초…美, `러 전투기·무인기 충돌`영상 전격 공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방부 "우크라 방어지원이 美 초점"…긴장고조 차단
아찔했던 42초…美, `러 전투기·무인기 충돌`영상 전격 공개
연료를 뿌리며 접근하는 러시아 Su-27 전투기[미군 유럽사령부 제공 동영상 캡처]



미군 무인기가 러시아 전투기와 충돌해 추락한 사건을 두고 미국과 러시아가 책임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미군이 당시 영상을 전격공개했다. 미군이 러시아 전투기와 미군 무인기 간에 접촉이 없었다는 러시아의 주장을 정면 반박한 것. 그러나 대응수위를 조절하며 추가적인 긴장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군 유럽사령부는 16일(현지시간) 러시아 전투기 Su-27이 미국 무인기 MQ-9에 접근하면서 연료를 뿌리는 모습이 담긴 42초 분량의 동영상을 공개했다.

동영상은 지난 14일 흑해 상공에서 Su-27 한 대가 뒤쪽에서 MQ-9에 접근하면서 연료를 방출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 전투기는 연료를 뿌리면서 MQ-9 위로 비행했으며 이때 무인기의 영상정보 송출도 신호 방해로 잠깐 끊겼다.

동영상에는 Su-27의 2차 접근도 담겼다. Su-27는 이때도 연료를 방출하면서 접근해 무인기 위로 지나갔는데 무인기와의 거리는 훨씬 더 가까웠다.

이후 SU-27이 무인기와 부딪혔는데 이때 약 60초간 카메라 송출이 차단됐다고 미군 유럽사령부는 밝혔다. 다시 카메라가 작동하면서 프로펠러의 날개 하나가 손상된 모습도 잡혔다.

앞서 미군 유럽사령부는 지난 14일 흑해 상공에서 러시아 SU-27기 2대가 MQ-9에 근접 비행했으며 이 중 한 대가 MQ-9의 프로펠러와 부딪히면서 MQ-9이 결국 추락했다고 밝혔다. 충돌 전 러시아 전투기는 여러 차례 MQ-9에 연료를 뿌렸다.

이에 대해 러시아 국방부는 당시 "러시아 전투기는 공중전 무기를 사용하지 않았으며 무인기와 접촉하지 않고 안전하게 기지로 귀환했다"며 부인했다.

한편 패트릭 라이더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동영상 공개 이유를 묻는 말에 "우리가 안전하지 않고 비전문적인 사고에 대한 이미지를 공개하는 것은 드문 일은 아니다"라면서 "특히 이번 사건의 경우 러시아가 어떤 행동을 했는지 보여주기 위해 이미지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한걸음 뒤로 물러서서 전체 그림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초점은 우크라이나가 스스로 방어하는 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러시아와 분쟁이나 긴장 고조를 추구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우크라이나가 싸울 수 있도록 돕는 주된 임무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대응이 유약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리는 조종사의 행동이 안전하지 않았고 비전문적이었다는 것에 대해서는 분명히 말했으며 용납할 수 없다고도 밝혔다"고 반박했다.

라이더 대변인은 러시아의 행동이 의도적이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아는 것과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면서 "우리가 아는 것은 조종사의 공격적인 행동은 의도적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이 드론을 고의로 부딪쳤는지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말했다.

공군 준장인 그는 "공군 입장에서 보면 왜 하늘에서 당신 비행기로 다른 비행기를 치겠느냐. 그런 점에서 그것은 비행 기술이 좋지 않거나 무모한 행동이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그는 러시아에 보상을 요구했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아는한 없다"고 답했고 러시아에 사과를 요구했느냐는 말에 대해서도 "미국은 사과를 요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라이더 대변인은 러시아의 MQ-9 회수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러시아가 MQ-9를 회수하기 위해 노력할 가능성이 있다는 징후를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