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토부 "국가공간정보, 2월부터 K-Geo 통해 서비스 고도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가공간정보 통합플랫폼(K-Geo) 클라우드 기반 고도화 3차 사업 완료
국토교통부는 국가공간정보 통합플랫폼(K-Geo)의 클라우드 기반 고도화 3차 사업을 완료하고 2월부터 새롭게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국토부는 국가공간정보센터가 시스템의 노후화와 외산 소프트웨어(SW) 유지보수 비용 증가로 사용자 요구사항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 2020년부터 작년까지 3단계에 걸쳐 국산 SW와 오픈소스를 활용해 클라우드 환경으로 공간정보의 융·복합 활용체계를 개선해왔다.

그 결과 △SaaS(공간정보 융·복합 활용체계) △GeoPaaS(공간정보 특화 플랫폼) △DaaS(데이터 관리 및 활용성 강화) △IaaS(G클라우드 운영환경) 등 클라우드 환경의 장점을 활용, 중앙행정기관이나 지자체에서 2D, 3D 데이터를 지도에 활용해 가시적이고 직관적으로 정책을 결정할 수 있게 됐다.

이번 3차 사업의 주요 내용은 △토지소유권 등 부동산 관련 연혁정보 기반의 시계열 데이터 관리체계 구축 △국가공간정보센터 보유 데이터의 생애주기 종합 관리체계 구축 △연속지적도 기반의 용도지역지구 등 융합 개방형 데이터 및 DaaS 구축 △3D 서비스 개발플랫폼 및 경관분석, 사각지대분석 등 3D 응용 서비스 구축 △주거환경 개선사업 예정구역 후보지 분석 등 공간정보 융·복합 활용 서비스 구축 △대민 서비스 확대위한 행정망 지도드림(주제도) 조회서비스 △부동산개발업 등 4개의 토지행정업무 관리위한 한국토지정보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등이다.

K-Geo 플랫폼을 통해선 사용자가 보유 정보를 지도에 활용(지오코딩)해 주제도를 만들어 볼 수 있는 '나만의 지도 제작', 정비사업 후보지 분석 등 원하는 지역의 부동산 정보와 공간분석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분석 지도', 경관분석·드론활용 등 3D 시뮬레이션 기능을 제공하는 '트윈 국토'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표준분류체계로 분류된 약 2600여 종의 공간데이터와 통계정보를 자유롭게 내려받기 할 수 있는 '데이터 관리'와 국토행정업무(측량업·지적 등)와 토지행정업무(개발부담금, 토지거래 허가 등) 지원 서비스 등도 지원한다.

대민서비스로는 토지찾기(내토지, 조상땅) 비대면 온라인 신청·열람이나 위치 기반의 부동산 정보(토지, 건물, 가격)를 제공하고, 공공보상 지원업무, 온라인 정책정보 신청 관리, 공간정보 목록 조사 업무 등의 공공기관 지원업무를 제공한다.

강주엽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국가공간정보 통합플랫폼 구축 완료로 누구나 쉽게 공간정보를 접하고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며 "지비용 절감 뿐만 아니라 공간정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 디지털 플랫폼 정부 실현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국토부 "국가공간정보, 2월부터 K-Geo 통해 서비스 고도화"
K-Geo플랫폼(행정망) 첫 화면. 자료 국토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