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약바이오 업계 최초 연매출 3조원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약바이오 업계 최초 연매출 3조원 돌파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글로벌 인플레이션 등 경제 위기에도 불구하고 제약바이오 업계 최초로 2022년 연간 매출 3조원을 돌파하는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조원에 육박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2년 연간 연결 기준 매출 3조13억원, 영업이익 9836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수주 확대 및 공장 가동률 상승, 삼성바이오에피스 100% 자회사 편입에 따른 외형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매출은 1조4333억원(+91%), 영업이익은 4463억원(+83%)씩 증가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매출 9463억원, 영업이익 2315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 확대로 전년 대비 매출은 993억원(+1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88억원(+20%) 늘었다.

4분기만 두고 살펴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수주 확대 및 공장 가동률 상승과 바이오에피스 100% 자회사 편입에 따른 외형 확대 등의 영향으로 연결 기준 4분기 매출 9655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3128억원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CMO 부문은 지난해 10월, 착공 23개월만에 단일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능력(24만리터)을 갖춘 4공장 부분 가동을 시작해 위탁생산능력을 강화했다. 4공장은 현재까지 글로벌제약사 8개사와 11종 제품에 대해 계약 체결을 완료했고, 추가로 26개 이상 잠재 고객사와 34종 이상의 위탁생산 계약을 논의 중에 있다.

CDO 부문에서는 비대칭 구조로 생산력·안정성을 높인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 '에스듀얼'(S-DUAL)과 신약 후보물질의 안정성 등을 분석 및 선별하는 '디벨롭픽'(DEVELOPICK)을 출시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누적 수주 건수는 CMO 74건, CDO 101건이며, 누적 수주액은 95억달러 규모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향후 10년간 바이오 사업에 7조5000억원을 투자해 생산능력·포트폴리오·지리적 거점 등 3대 축 중심의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밖에 제2바이오캠퍼스를 통한 생산능력 확장하고 CDO 사업 강화 및 항체약물접합체(ADC)·유전자치료제 등 차세대 의약품으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진수기자 kim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