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작년 4분기 성장률 -0.4%… 2년반만에 뒷걸음질 쳤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물가 상승과 통화 긴축에 따른 민간소비 감소, 글로벌 수요 둔화에 따른 수출 부진 영향에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 성장률이 10분기만에 뒷걸음질쳤다.

한국은행은 2022년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직전분기 대비·속보치)이 마이너스 0.4%로 집계됐다고 26일 발표했다. 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여파가 본격화했던 2020년 2분기(-3.0%) 이후 10분기 만이다. 분기별 성장률은 2020년 1분기(-1.3%)와 2분기(-3.2%)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3분기(2.3%) 플러스 전환했다. 이후 2021년에 이어 지난해 1분기(0.6%)와 2분기(0.7%), 3분기(0.3%)까지 9분기 연속 플러스를 나타냈다.

4분기 역성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연간으로는 2.6% 성장했다. 이는 당초 한은의 전망치와 같은 것으로, 2021년(4.1%)에 이어 2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연간으론 2019년 2.2%에서 2020년(-0.7%) 역성장한 바 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을 부문별로 보면 2분기(2.9%)와 3분기(1.7%) 살아났던 민간소비는 다시 감소세(-0.4%)로 돌아섰다. 재화(가전제품, 의류 및 신발)와 서비스(숙박음식, 오락문화 등) 소비가 줄어든 영향이다. 설비투자는 2.3% 늘어나는 데 그쳐 3분기(7.9%) 대비 증가 폭이 크게 하락했다. 수출은 반도체와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5.8% 줄었고, 수입은 원유와 1차 금속제품 등이 감소하면서 4.6%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3분기 0.1%에 그쳤던 정부소비가 4분기 물건비, 건강보험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3.2% 증가, 성장률 추가 하락을 막았다. 3분기(-0.2%) 부진했던 건설투자도 비주거용 건물건설 등으로 중심으로 0.7% 증가했다.

4분기 성장률에 대한 기여도를 보면 민간소비가 -0.2%포인트(p), 순수출이 -0.6%p로 집계됐다. 민간소비와 순수출이 성장률을 0.8%포인트 끌어내렸다는 의미다. 반면 정부소비 기여도는 0.6%p, 건설투자 0.1%p, 설비투자 0.2%p 등은 성장률을 높였다. 민간의 성장률 기여도는 -1.1%p, 정부는 0.8%p로 나타나 정부소비 등이 성장률 추가 하락을 막은 것으로 분석됐다. 경제활동별 성장률을 살펴보면 지난해 4분기 건설업은 1.9%, 농림어업은 1.5%, 서비스업은 0.8% 증가했지만 제조업은 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4분기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실질 GDP의 감소(-0.4%)에도 불구, 교역조건이 개선되면서 0.1% 증가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분기(0.5%) 이후 3분기 만에 플러스를 나타냈다. 그러나 유가 상승 등 교역조건 악화로 지난해 연간 실질 GDI는 전년 대비 1.1% 감소, 실질 GDP 증가율을 하회했다. 실질 GDI는 2019년 0.1% 감소한 뒤 2020년(0.0) 제자리걸음을 했고, 2021년에는 3.1% 증가했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관련기사 3면

작년 4분기 성장률 -0.4%… 2년반만에 뒷걸음질 쳤다
작년 4분기 성장률 -0.4%… 2년반만에 뒷걸음질 쳤다
작년 4분기 성장률 -0.4%… 2년반만에 뒷걸음질 쳤다
지난해 민간소비 감소, 수출 부진에 한국 경제가 10분기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