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디지털 금고 도입… 현금·골드바 등 자동관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한은행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사람 대신 디지털 기술을 활용, 현금과 골드바 등 현물을 관리하는 '디지털(Digital) 금고'를 시범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존 은행들은 현금과 현물을 영업점 내 금고에 보관, 직원들이 매일 현금과 현물을 정산하는 방식으로 관리해왔다. 이번에 시범 운영하는 '디지털 금고'는 현금과 현물의 단순 보관을 넘어 △일일 자동 정산 △상시 이상감지시스템 △자동 무게 측정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횡령과 분실 등의 사고를 방지하고 내부통제 강화로 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직원의 금고 관리 업무를 디지털 기술로 대체함으로써 직원들이 고객 상담에 집중할 수 있게 돼 영업점 업무 효율성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Digital 금고'는 영업점 직원(Teller)이 관리하던 현금과 현물을 로봇화(Roid)된 자동화 시스템이 관리한다는 의미의 '텔로이드(Telleroid)'의 첫발이다. 고객이 이용하기 편리하고 안전한 은행을 만들겠다는 한용구 은행장의 디지털 철학이 담긴 '텔로이드'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지속적인 혁신으로 미래금융을 선도하겠다는 신한은행의 방향성을 담았다는 설명이다.

신한은행은 디지로그 브랜치인 서소문지점에서 '디지털 금고'를 시범 운영한 후 하반기 영업점 확대 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기술로 안전성을 강화하고 고객중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문혜현기자 moone@dt.co.kr

신한銀, 디지털 금고 도입… 현금·골드바 등 자동관리
신한은행이 고객의 현금과 현물을 자동화하는 '디지털 금고'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