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초안에 불꽃 찾는 KT 솔루션… 전통시장·지하상가 화재 막는다

'세이프메이트' 1만여곳 설치
GPS 위치정보로 경로 안내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0초안에 불꽃 찾는 KT 솔루션… 전통시장·지하상가 화재 막는다
KT '세이프메이트'. KT 제공

KT가 사고 대응에 취약한 지하쇼핑센터와 전통시장의 화재 예방을 돕고 있다.

KT는 서울 지하쇼핑센터 27곳과 전통시장 108곳의 총 1만1000여개 점포에 화재예방 솔루션 'KT 세이프메이트(사진)'를 설치했다고 25일 밝혔다.

KT는 2008년부터 16년간 화재알림시설 구축 및 유지보수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KT가 보유한 화재예방 솔루션은 화재감지기 세이프메이트, 소방시설안전, 옥상비상문안전이다. 이중 KT 세이프메이트는 화재 조기 감지를 위해 불꽃, 연기, 온도 등 4종류의 화재 원인을 감지하는 특허를 보유한 복합 화재 감지기다. '연기'에 기반한 화재 감지기는 180초 이내로 화재를 감지하는 반면, KT 세이프메이트는 '불꽃'에 기반해 10초 이내로 감지가 가능해 화재 조기 진압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KT는 경기 과천에 위치한 통합관제센터에서 365일 24시간 시스템 상태를 관제하고 있으며, 소방청 서버와도 연동돼 출동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또 GPS(위성측위시스템) 기반의 위치정보를 제공해 화재 발생장소까지 접근할 수 있는 최적의 경로를 안내한다.

이를 통해 화재 감지부터 소방신고까지 실시간으로 신고가 접수되며, 상점주와 인근 점포주에게도 앱과 문자메시지로 알림이 전송된다. 상점명, 위·경도 위치 등 점포 정보가 119신고서버로 전달된다.

또 KT의 ESS(에너지저장시스템) 고객사 88개소, 경남 양산시 통도사 및 경북 영주시 소수서원 등 전국 50여 곳의 문화재·사찰, 한국 원자력 연구원, 도심공항공사, 홍익대학교 등도 KT 세이프메이트를 활용하고 있다. 전통시장의 경우 세이프메이트를 통해 2020년 3월 충남 홍성군의 한 시장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17건의 대형 화재를 막기도 했다.

김나인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