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휘발유 턱끝까지 온 등유… 1년새 34% 상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리터당 판매가 1485.23원
휘발유와 고작 11원 차이
전쟁·세제 혜택 제외 원인
취약계층에 부담 가중 우려
휘발유 턱끝까지 온 등유… 1년새 34% 상승


'서민 연료'로 불리는 등유 가격이 1년 전보다 34%나 올랐다. 한파 특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농어촌 지역 등은 실내 등유를 사용해야 하는데 서민들의 난방비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2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전날 기준 전국 주유소의 실내 등유 평균 판매가격은 리터당 1485.23원을 기록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정점을 찍은 지난해 7월11일(1696.28원)과 비교해서는 200원가량 가격이 내렸지만, 1년 전(1107.17원)보다 34.15% 상승한 가격이다. 2년 전(870.20원)보다는 70.68%나 올랐다.

등유와 휘발유 가격 차이도 좁혀졌다. 아직 가격 역전 현상이 나타나지 않았지만 등유가 높은 가격대를 유지하면서 지난해 10월에는 보통 휘발유와 실내 등유의 평균 가격이 리터당 68.58원, 지난해 11월에는 48.63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 지난해 12월에는 11.13원까지 좁혀졌다.

업계는 전쟁 등으로 인한 국제유가 상승 여파와 등유의 공급 감소, 유류세 인하 혜택 제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고 있다. 겨울철 난방용 등유 수요가 급증한 것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에너지 취약계층 등 서민들에게는 이 같은 등유가격 고공행진이 난방비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등유는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은 농어촌이나 노후주택에서 실내 난방 연료로 사용되는데, 지난해 12월에 이어 이날도 북극 한파가 한반도로 내려오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상황이다.
전라북도 전주시에서 등유 보일러를 사용하는 이모(62)씨는 "올 초 보일러 기름으로 한 드럼(300리터)을 채우는데 45만원대가 나왔는데, 예전 같으면 상상도 못했을 가격"이라며 "추위가 더 심한 것 같은데 보일러를 안 틀 수도 없고, 올 겨울이 유난히 춥고 길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하지만 등유는 당분간 이같이높은 수준의 가격대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 한 정유업계 관계자는 "러우 전쟁 발발 이후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했는데 이를 경유로 대체했다"며 "(경유와)같은 생산라인을 쓰기 때문에 등유 공급량이 상대적으로 줄어든데다, 코로나19 회복세로 항공수요까지 증가하고 있어 가격이 내려가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