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더] `해고 칼날` 거침없이 휘두른 머스크… 트위터 직원 `반의 반토막`났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해고 칼날` 거침없이 휘두른 머스크… 트위터 직원 `반의 반토막`났다
트위터 로고와 일론 머스크 이미지. [로이터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를 인수한 후 해고된 직원이 전체직원의 80%에 이르다는 보도인데요. 도대체 무슨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20일(현지시간) 경제 매체 CNBC 방송이 입수한 트위터 내부 자료에 따르면 머스크의 인수에 앞서 한때 7500명에 달했던 트위터는 현재 정규직 1300명 규모의 회사로 크게 쪼그라들었는데요.



한때 7500명에 달하던 트위터 1300명으로

머스크가 인수후 정규직 80%가 해고당해




CNBC 방송은 "머스크가 경영권을 행사하면서 트위터는 대규모 정리해고, 재택근무 종료에 따른 퇴사 등을 통해 직원을 대폭 줄였다"며 "당초 예상보다 훨씬 많은 인력을 감축했다"고 하네요. 인력 구조조정에 따라 핵심 인력인 엔지니어는 550명 미만으로 감축됐고, 불법 콘텐츠 등으로부터 사용자를 보호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신뢰와 안전' 부서 인력은 20명 아래로 대폭 줄어들었다네요.

머스크는 트위터 정규직을 1300명 수준으로 줄이면서 테슬라와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 지하터널 굴착기업 보링컴퍼니 등 머스크가 경영하는 다른 회사와 벤처펀드에서 차출한 인력 130명이 현재 트위터에서 근무 중이라고 하네요.



트위터는 지난해 10월 말 머스크에 인수된 이후 극우 인물들의 계정 복원 논란, 유료 인증 서비스 도입을 둘러싼 혼선 등으로 시장의 신뢰를 점차 잃어갔는데요. 때문에 광고주가 500곳이나 이탈하면서 전년대비 매출이 40%나 줄었다네요.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