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래에셋운용, 인니 진출 15년만에 100배 성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래에셋운용, 인니 진출 15년만에 100배 성장
미래에셋그룹 박현주(가운데) 회장과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관계자들이 인도 진출 15주년을 맞아 뭄바이 현지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법인이 인도 진출 15주년을 맞이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08년 1호 펀드를 출시하며 인도 시장에 진출한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현재 인도 내 유일한 독립 외국자본 운용사다. 금융위기 이후 대부분의 글로벌 자산운용사가 인도 시장에서 철수하거나 합작법인으로 전환했으나, 미래에셋은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해왔다. 인도 시장을 가장 잘 아는 현지 전문가들로 구성된 인도법인은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펼치며 인도 내 9위 운용사로 성장했다.

설립 당시 2000억원에 불과했던 인도법인 수탁고는 2022년 12월말 기준 약 21조원을 기록했다.

100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특히 2020년 수탁고 10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2년만에 21조원까지 성장했다. 인도법인의 리테일 계좌 수도 2020년 280만개에서 2021년 470만개, 2022년 말 550만개로 급성장하는 추세다.

인도법인은 2019년 현지 금융당국의 승인을 받아 지주사 체제로 전환, 펀드 운용뿐 아니라 부동산 대출과 벤처캐피털, 자산관리 서비스까지 사업 범위를 확장했다. 현재 인도 내에서 미래에셋은 지주사와 자산운용사를 비롯 증권, 비은행 금융회사(NBFC), 벤처캐피털(VC), 지수(Index), 미래에셋재단법인 등 총 7개 계열사를 거느린 종합금융회사로 도약 중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최근에는 인도에서 가장 각광받는 분야인 물류센터에 투자하기도 했다. 인도에 진출한 외국계 자산운용사 현지법인이 물류 사업에 직접 투자한 것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처음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인도의 높은 경제성장률과 인도 정부의 적극적인 인프라 투자에 따라 미래 성장성이 높은 물류센터와 데이터센터 등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해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지점을 설립하며 국내 운용사 최초로 중동에 진출했다. 인도법인은 중동 시장에서 인도 역내·외 펀드를 판매하며, 투자 영역을 넓힌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2019년 설립된 '미래에셋재단(인도)'은 한국의 미래에셋박현주재단처럼 인도 9개 대학과 연계한 대학생 장학지원 사업부터 '저소득층 청소년 및 아동 학비지원', '장애우 교육 지원' 등 교육 인프라 구축, 금융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관계자는 "자본금 500억원으로 인도시장에 뛰어든 인도법인은 모든 해외 운용사가 철수한 금융위기를 겪으면서도 시장의 잠재력을 보고 꿋꿋하게 버텨왔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에서 미래에셋만의 비즈니스를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