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NH투자증권 "강원랜드, 중장기 매출 성장 모멘텀 기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목표가 3만3000원
NH투자증권 "강원랜드, 중장기 매출 성장 모멘텀 기대"
NH투자증권 제공.

NH투자증권이 강원랜드에 대해 영업 정상화 효과와 더불어 중장기적인 매출 성장 모멘텀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3000원을 유지했다.

이화정 NH투자증권은 13일 "코로나 이전 대비 영업시간 및 테이블 수가 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 이전 수준 이상으로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반기 사회적 거리두기 완전 해제로 영업 환경이 정상화되면서 카지노 매출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상황이다.

이 연구원은 중장기적인 매출 성장 가능성에도 주목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향후 영업장 규모 증설(10% 내외)이 가져올 모멘텀에도 주목해야 한다"며 "단기적 업장 환경 개선은 물론, 중장기적으로는 매출총량제 완화 시 테이블 가동률을 즉각적으로 확대할 여력을 확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사행산업 매출 총량은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0.51%로 규제되고 있다. 이 중 카지노 매출 총량의 경우 전체 매출 총량의 14~15%에 해당하는 연간 1조6000억원 정도다. 다만 최근 매출총량 증량 요구가 높아지면서 2023년 말 5개년 계획 수립 시점의 향방에 주목해볼 만하다는 분석이다.

4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370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3% 증가하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47억원으로 흑자전환하면서 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인센티브 등으로 인한 비용 측면의 계절성 부담이 상존하지만 카지노 및 비카지노 양쪽의 매출 호조가 예상된다"면서 "카지노 부문의 경우 최근 해외 여행 재개 등에 따른 수요 분산 영향으로 방문객 수 성장세가 예상보다 더디나, 이미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매출 회복한 만큼 추가 성장은 시간 문제"라고 말했다. 또 "비카지노 부문 스키장 시즌권이 전년동기 대비 15%가량 판매 확대되는 등 계절적 수혜에 따른 호실적도 더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간 추정 주가수익비율(PER)은 35.4배, 주가순자산비율(PBR)은 1.6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4.5%다. 이날 주가는 0.41%(100원)오른 2만4450원 마감했다. 목표주가와의 차이는 35.52%다.

한편 강원랜드는 내국인 카지노 사업을 중심으로 이와 연계된 숙박시설 및 레저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시장형 공기업(공공 부문지분 51%)이다. 폐광지역개발지원에 대한 특별법을 근거로 2025년까지 내국인 카지노에 대한 독점권을 가진다. 2021년 기준 일반 테이블 180대, VIP 테이블 20대, 슬롯머신 1360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1년 기준 매출 비중은 카지노 88%, 비카지노 12%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