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피격’ 이래진씨, 文 직격 “‘무례하다’ 염장 지르더니…어디다 그런 망발을”

“‘도를 넘지 마라’고 협박…이게 전직 대통령으로서 할 말인가”
“진실, 감추려 하면 사라지는 게 아냐…왜곡된 역사에 당신들은 그동안 뭐라 떠들었나”
“이들은 월북의 근거 만드는데 혈안 돼 있었다…뭐가 먼저이고 맞을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해 피격’ 이래진씨, 文 직격 “‘무례하다’ 염장 지르더니…어디다 그런 망발을”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이래진씨. <더불어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북한군에 피격당해 숨진 해수부 소속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형 이래진씨가 윤석열 정부 검찰의 최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에 대해 '부디 도를 넘지 않길 바란다'고 밝힌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해 "'무례하다'고 염장을 지르더만 이제는 '도를 넘지 마라'고 협박을 한다"면서 "이게 전직 대통령으로서 할 말인가"라고 직격했다.

이래진씨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안보와 군사기밀을 말했지만 현실은 해상 경계 작전 실패가 아니었나"라며 "SI첩보를 듣고 분석하고 보고하고 받았으면서 어떤 지시를 했고 조치가 먼저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하지만 이들은 구명 동의 전수조사를 했고 수사기관은 저에게 북한에 의해 사망됐다는 사실을 숨긴 채 월북의 조작을 이끌어내려고 북한을 동경했느냐, 월북의 정황을 알고 있었느냐를 묻기만 했다"며 "저는 아무것도 모른 채 수색이나 잘하지 무슨 헛소리 하냐고 반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첩보 인지 후 국가가 해야 할 일은 조난방송과 송환 요청이 먼저여야 했다. 하지만 이들은 월북의 근거를 만드는데 혈안이 돼 있었다. 뭐가 먼저이고 맞을까"라면서 "문재인 스스로 떠들었던 전직 대통령이라 할지라도 예외 없이 검찰 조사를 받으라 하지 않았나. 그럼 그 말은 말장난이었나"라고 공개 질의했다.

이래진씨는 "보고 받았다며? 보고 받고 대통령으로서 국군통수권자로서 뭐를 했나. 무례했나. 도를 넘어 가만히 있었나. 어디다 대고 그런 망발을 하시나"라며 "진실을 감추려 하면 진실이 사라자는 것이 아니다. 왜곡된 역사에 당신들은 그동안 뭐라 떠들었나. 그 결과, 그 과정이 무례하고 도를 넘었나"라고 따져 물었다.

끝으로 그는 "하지만 그 결과가 도를 넘었고 무례한 것이다. 국민 앞에 떳떳하게 말하세요. 과정은 또 어땠나. 그 과정에서 무슨 짓거리 했는지 3년 동안 물었으나 너네들은 답변했는지부터 말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그 대답이 무례하다, 도를 넘지 마라…미친 거 아닌가. 말을 내뱉는다 하여 말이 되는 것이 아니다. 변명을 해도 제대로 좀 하시라"고 일갈했다.

‘서해 피격’ 이래진씨, 文 직격 “‘무례하다’ 염장 지르더니…어디다 그런 망발을”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건영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앞서 전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문 전 대통령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문 전 대통령은 현 정부의 수사에 대해 "안보사안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안보에 헌신해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으며, 안보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당시 상황에 대해 자신이 내린 결정의 근거를 분명히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서해 사건은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 해경, 국정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그 보고를 최종 승인한 것"이라며 "당시 안보부처들은 사실을 명확하게 규명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획득 가능한 모든 정보와 정황을 분석해 할 수 있는 범위에서 사실을 추정했고, 대통령은 이른바 특수정보까지 직접 살펴본 후 그 판단을 수용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되었던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 판단의 근거가 된 정보와 정황은 달라진 것이 전혀 없는데 결론만 정반대가 됐다"면서 "그러려면 피해자가 북한해역으로 가게 된 다른 가능성이 설득력 있게 제시돼야 하지만, 다른 가능성은 제시하지 못하면서 그저 당시의 발표가 조작되었다는 비난만 할 뿐"이라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