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파일` 핵심인물 "기억나지 않는다" 진술…결국 검찰 구속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건희 파일` 핵심인물 "기억나지 않는다" 진술…결국 검찰 구속돼
김건희 여사.<연합뉴스>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서 '김건희 파일' 작성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받는 투자자문사 임원이 검찰에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일 투자자문사 임원 A(52)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뒤 "증거인멸 및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등과 공모해 2009년 12월∼2012년 12월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띄운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는다.

그는 지난해 검찰 수사 중 미국으로 출국했다가 여권 무효화와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공조 등의 조치로 지난달 29일 귀국해 체포됐다.

A씨는 검찰이 8월 26일 재판에서 공개한 '김건희'라는 이름의 엑셀 파일을 작성하는 데 관여한 인물로 의심받는다. 파일에는 2011년 1월 13일 김 여사 명의로 거래된 도이치모터스 주식 수량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 시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세력이 2차 작전을 벌이던 때다.

A씨는 체포 후 조사에서 파일이 만들어진 경위에 대해 '오래된 일이라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신병이 확보된 A씨를 상대로 김 여사 명의의 파일 작성 경위, 김 여사의 주가조작 관여 여부 등에 대한 추가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