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건 전 의원 별세… `재미교포 이철수씨 사건 무죄 변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재건 전 의원 별세… `재미교포 이철수씨 사건 무죄 변론`
유재건 전 의원 [유족 제공]

미국 유학 중 살인 누명을 쓴 재미교포 이철수씨 사건에서 무죄 판결을 끌어낸 혜천(惠泉) 유재건 전 의원이 1일 오전 9시24분 삼성서울병원에서 8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유족이 전했다.

고인은 경기고, 연세대 정외과와 대학원을 졸업한 뒤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1977년 미국 캘리포니아대에서 법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77~1989년 미국 연방정부 지역사회변호사로 일했고, 1982∼1990년 미국 LA에서 법률사무소를 경영했다.

고인이 변호사 시험 공부를 하던 1977년 이철수씨 사건에 뛰어들었다. 이씨는 1973년 6월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에서 발생한 갱단 간부 피살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돼 체포됐고, 1973년 6월 1급 살인죄로 종신형이 선고됐다. 이씨는 교도소 복역 중이던 1977년 자신을 살해하려는 백인 갱단을 정당방위로 맞서다 살해했다며 제2의 재판에서 사형 선고를 받은 한국인 청년이었다. 샌프란시스코 아시안청소년그룹이 무죄 운동을 펼치는 것과 때를 같이해 '새크라멘토 유니언지' 기자였던 이경원씨가 당시 고인과 함께 사건을 파헤치면서 전기를 맞았다.

고인은 이씨를 면담한 뒤 1차 사건이 잘못됐음을 확신하고 1977년 '이철수 구명위원회'를 결성했다. 재판 서류 등을 살펴본 그는 이씨가 7가지 위헌적 재판 절차의 희생양이었음을 밝혀냈다. 이 사건은 이경원씨의 폭로 보도가 이어졌고, 일본인 3세 야마다 란코씨 등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한 아시아 커뮤니티가 가세했다. 유명한 인권변호사 레너드 와인글래스씨가 무료 변론을 맡았고 이씨와 비슷한 처지에서 어렵게 살아가던 한인들이 성금 20만 달러를 모았다.

1982년 9월 3일 무죄 평결이 내려지고, 제2의 사건도 1983년 사형판결을 무효화함으로써 이씨는 교도소에서 풀려났다. 이 사건은 미국 역사상 최초의 소수민족 연대 승리로 기록됐다. 고인은 2009년 사건 기록을 담은 책 '함께 부르는 노래'를 펴냈다.

고인은 1990년 귀국한 뒤 1993년까지 'MBC 시사토론', 1993∼1995년에는 'KBS 1TV 심야토론'을 진행했다. 1995년 경기고 동기생인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의 권유로 새정치국민회의에 입당했고, 원외 부총재로 임명됐다. 1996년 15대 총선을 앞두고 전국구 출마가 유력했지만, 지역구(서울 성북갑) 출마를 선언해 1997~1999년 총재 비서실장을 지내는 등 김대중 총재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김대중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도 지냈다.

2000년 16대 총선에선 새천년민주당 후보로 같은 선거구에 출마해 당선됐고, 2003년 열린우리당에 입당했다. 2004년 17대 총선에서 3선 의원이 됐다.

2009년 한국유스호스텔연맹 총재, 이후 세계유네스코협회연맹 회장을 지냈다. 연세대 1학년 때인 1956년 소련군이 헝가리를 침공하자 대학교 친구인 이만섭(1932~2015) 전 국회의장과 함께 학도의용군을 결성한 공로로 2006년 헝가리 십자중훈장을 받았다.

유족은 부인 김성수씨와 사이에 2남1녀(유승영·유수화·유대현) 등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5일 오전 발인을 거쳐 미국 서부에 있는 추모공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02-3410-6917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유재건 전 의원 별세… `재미교포 이철수씨 사건 무죄 변론`
이철수(왼쪽)씨와 고인(가운데), 당시 사건을 취재한 데 이어 이씨의 자서전을 쓴 변홍진 전 미주한국일보 편집국장이 2007년 4월 로스앤젤레스에서 17년만에 만났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