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에 시달리는 산업계] 하루 새 시멘트 180억, 석화 680억 손실… 일주일간 `1조` 날렸다

화물연대 총파업 피해규모 추산
대다수 업계 주말부터 생산 마비
조선사·건설현장서도 중단 촉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파업에 시달리는 산업계] 하루 새 시멘트 180억, 석화 680억 손실… 일주일간 `1조` 날렸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이 일주일째 이어지면서 산업계 피해규모가 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됐다.

금전적 피해도 막대하지만 파업이 계속될 경우 대다수 업계가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생산활동이 마비될 상황에 처해 곳곳에서 파업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은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진행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화주단체 기자간담회에서 한 장으로 요약된 업종별 피해 내용을 공개하며 "각 업종의 피해규모를 더하면 1조원이 넘는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무협을 비롯해 한국시멘트협회, 한국석유화학협회, 대한석유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철강협회, 한국사료협회가 참석했다.

전날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시멘트업계의 하루 매출 손실은 180억여 원에 달했다. 이창기 한국시멘트협회 부회장은 "국내 일일 시멘트 수요는 성수기 기준으로 약 18만∼20만톤"이라며 "평일 기준 10% 미만 출하로 하루 180억여 원의 막대한 매출손실이 발생해 시멘트 업계의 경영 악화가 점차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비조합원들조차 화물연대의 위협과 운송거부 동조로 수송을 기피해 동해, 단양, 제천 등 시멘트 생산공장은 물론 수도권 유통기지는 완전히 출하 중단 상태"라고 밝혔다.

석유화학업계는 지난 28일부터 출하 차질이 발생하며 일평균 출하량(7만4000톤)의 30% 수준만 출하 중이다. 이에 따른 일평균 피해액은 약 680억원에 달한다.

김평중 한국석유화학협회 본부장은 "제조업 3위 생산규모인 석유화학산업 가동이 중단되면 일평균 3000억원이라는 천문학적 매출 차질은 물론 소재를 수요하는 자동차·전자 등 대부분 산업에 큰 피해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주유소로 석유제품을 운반하는 탱크로리 기사들이 파업에 대거 동참한 석유업계도 피해가 크다.

정동창 대한석유협회 부회장은 "탱크로리 기사들의 화물연대 가입률은 전국적으로 약 70%, 수도권 90% 이상으로 추정한다"며 "거래처별로 사전 주문과 재고 비축 협조 등으로 대응 중이나 집단운송거부가 장기화하면 석유제품 수급 차질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자동차업계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완성차를 직접 운송하는 '로드 탁송'이 늘어나면서 인건비와 임시장치장 운영비 등 하루 약 5억원 이상 추가 부담하고 있다고 밝혔다. 철강업계는 지난 29일 기준 국내 출하 차질이 총 60만톤, 금액으로 환산하면 8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했다.

사료업계도 현재 광양항, 부산항 등에서 컨테이너 원료 수급에 애로를 겪고 물류비 증가 문제에 직면했다고 호소했다.

시멘트업계와 석유화학업계는 이번 주말부터 일부 생산설비 가동을 중단해야 할 것으로 예상했다.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석유화학 제품은 플라스틱을 만드는 고체도 있지만 액체와 기체도 있다"며 "유독물질이나 폭발물질이라 보관을 철저히 해야 하는데 파업 전 대비한 보관장소가 한계에 달하면 더 이상 보관할 곳이 없어 출하가 안돼 24시간 연속 공정인 공장 가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파업 장기화를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는 조선업계에서도 나오고 있다.

한 조선사 관계자는 "화물연대의 파업이 일찌감치 예상됐던 만큼 긴급자재의 경우 미리 확보를 해둔 상황이나 자재확보 물량이 12월 초 정도면 바닥을 드러낼 것"이라며 "그 이후부터는 선박 건조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건설현장도 위기를 겪고 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광주전남 관계자는 "대규모 건설사는 오늘 중으로 레미콘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소규모 건설사는 이미 레미콘 타설이 중단됐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콘트리트 타설 작업은 '올 스톱' 됐다"며 "이대로라면 공사 기간을 맞추기가 어려워 다들 미칠 지경"이라고 말했다.

박은희·박한나·이상현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