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의원 정기평가제 도입… 최재형 "공천 가산점 부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위원장 최재형)는 28일 '국회의원 정기평가제'를 도입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주재한 13차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역 의원에 대해서 매년 정기평가를 실시하고, 평가는 당무감사위원회에서 수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혁신위에 따르면, 당무감사위원회 위원들의 임기를 현행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했다. 당무감사에 대한 전문성과 독립성을 보장하려는 취지다.

최 위원장은 "정기평가 결과에 대해서는 등급별로 공천시 가감산점을 부여해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면서 "평가 분야는 의정활동, 지역구 활동, 당에 대한 기여활동 등을 평가해 정성평가, 정량적인 평가를 포함해 50%, 각 지역구 책임당원 및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50%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역 의원에 대한 공천 결과(에 있어) 객관성과 예측 가능성을 제고하고 의원들의 소신 있는 의정활동이 가능한 정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게 도입 취지"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 외엔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구성을 현행 선거일 전 120일에서 150일로, 지방선거 공직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선거일 전 90일로 120일로 각 30일씩 조기 구성해서 보다 신중한 공천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 구성과 관련해선 "현행 10명 이내를 당내·외 인사 15인 이내로 인원을 5명 증원하고, 위원회 구성을 전체 위원 중 15인 이내의 전체 인원 중 선출직 최고위원이 각 1명씩 추천하는 인사로 구성하는 것으로 혁신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또 "지역구 국회의원의 경우 최종 경선 후보자 간 토론을 의무적 실시 방안 도입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현재 혁신위의 활동기한을 묻는 질문엔 "연내에 활동을 종료하는 걸 목표로 혁신위를 운영하고 있다"며 "다음 혁신위는 1주일 후인 12월 5일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지금까지 5차에 걸쳐 혁신안을 내놨는데 당 지도부와 논의 및 진전된 것이 있냐'는 물음엔 "당 지도부와 사전에 구체적인 내용을 협의를 하진 않았다"며 "추후 저희가 내놓은 혁신안이 최종적으로 올라갈 때 혹은 그 전에 혁신안 취지에 대해 (당 지도부에) 말씀 드릴 것"이라고 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與, 의원 정기평가제 도입… 최재형 "공천 가산점 부여"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