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원 정기평가제 도입… 최재형 "공천 가산점 부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위원장 최재형)는 28일 '국회의원 정기평가제'를 도입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주재한 13차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역 의원에 대해서 매년 정기평가를 실시하고, 평가는 당무감사위원회에서 수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혁신위에 따르면, 당무감사위원회 위원들의 임기를 현행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했다. 당무감사에 대한 전문성과 독립성을 보장하려는 취지다.

최 위원장은 "정기평가 결과에 대해서는 등급별로 공천시 가감산점을 부여해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면서 "평가 분야는 의정활동, 지역구 활동, 당에 대한 기여활동 등을 평가해 정성평가, 정량적인 평가를 포함해 50%, 각 지역구 책임당원 및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50%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역 의원에 대한 공천 결과(에 있어) 객관성과 예측 가능성을 제고하고 의원들의 소신 있는 의정활동이 가능한 정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게 도입 취지"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 외엔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구성을 현행 선거일 전 120일에서 150일로, 지방선거 공직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선거일 전 90일로 120일로 각 30일씩 조기 구성해서 보다 신중한 공천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 구성과 관련해선 "현행 10명 이내를 당내·외 인사 15인 이내로 인원을 5명 증원하고, 위원회 구성을 전체 위원 중 15인 이내의 전체 인원 중 선출직 최고위원이 각 1명씩 추천하는 인사로 구성하는 것으로 혁신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또 "지역구 국회의원의 경우 최종 경선 후보자 간 토론을 의무적 실시 방안 도입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현재 혁신위의 활동기한을 묻는 질문엔 "연내에 활동을 종료하는 걸 목표로 혁신위를 운영하고 있다"며 "다음 혁신위는 1주일 후인 12월 5일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지금까지 5차에 걸쳐 혁신안을 내놨는데 당 지도부와 논의 및 진전된 것이 있냐'는 물음엔 "당 지도부와 사전에 구체적인 내용을 협의를 하진 않았다"며 "추후 저희가 내놓은 혁신안이 최종적으로 올라갈 때 혹은 그 전에 혁신안 취지에 대해 (당 지도부에) 말씀 드릴 것"이라고 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與, 의원 정기평가제 도입… 최재형 "공천 가산점 부여"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