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업무개시명령, 협상 없다는 선언…정부가 합의 파기"

화물연대 측 힘 싣는 민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정부가 파업 중인 화물연대를 향해 업무개시명령 발동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 노동계를 협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화물연대 파업 때 합의한 약속을 저버린 정부에 파업의 책임이 있다는 주장이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정부는 일방적인 합의 파기 후 6개월간 허송세월을 보내더니, 화물운송 노동자들 앞에서 포승줄부터 한 손에 꼬나쥔 채 협박만 늘어놓고 있다"며 "첫 교섭을 앞두고 업무개시명령 절차 돌입을 선언한 것은 대화와 협상은 없다는 선언"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교섭 전부터 손해배상 제기 등 '법과 원칙'이라는 이름으로 엄포를 놓으며 화물연대를 막다른 곳으로 몰아넣고 있는 것은 바로 윤석열 정부"라며 "정부는 이제라도 정부 책임을 인정하고, 화물노동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대체 화물연대와 협상할 의지가 있기는 한 것인지 황당하다"고 했다. 이어 "수해, 참사 재난현장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 참사의 책임마저 회피하고 있는 장본인들이 생존권을 호소하는 노동자들에게는 공권력을 동원한 협박을 가하고 있으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더구나 그 과잉 공권력 투입을 예고한 자리가 국민의 생명을 지키라고 만들어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라니, 이 아연한 상황에 그 어떤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화물연대 파업 때 정부가 화물연대를 만나 설득하고 독려하고 합의안을 끌어낸 그 정신은 온데간데없다"며 "노동계만 마치 폭력배 집단처럼 몰아가는 것이 사태 해결에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野 "업무개시명령, 협상 없다는 선언…정부가 합의 파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참석자들이 28일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노조법 2·3조 개정 운동본부와의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