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10년 뒤엔 달, 2045년엔 화성 착륙"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
개발사업에 최소 100조원 투자
5년내 독자 발사체 엔진 만들고
대전·전남·경남 클러스터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 "10년 뒤엔 달, 2045년엔 화성 착륙"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대한민국이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5년 내 달을 향해 날아갈 수 있는 독자 발사체 엔진 개발, 2032년 달에 착륙해 자원 채굴 시작, 그리고 광복 100주년인 2045년에 화성에 착륙할 것"이라며 우주로 향하는 청사진을 내놨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된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을 열고 대한민국이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국내·외 우주 관련 기관 및 기업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는 성공한 나라가 우주를 꿈꾸는 것이 아니라 우주를 꿈꾸는 나라가 성공한 나라가 될 것"이라며 "우주경제 로드맵을 통해 우리의 경제 영토는 지구를 넘어 달과 화성으로 넓혀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한국형 위성항법 시스템을 구축해서 UAM, 자율 주행차 등 신산업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5년 내에 우주개발 예산을 2배로 늘리고, 2045년까지 최소 100조원 이상의 투자를 이끌어 내겠다. 공공기관이 보유한 우주기술을 민간에 이전하고, 세계 시장을 선도할 민간우주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전용 펀드를 만들어서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우주기술은 우리 안보와도 직결된다"며 "한미동맹을 한미 우주동맹으로 발전시키고, 국제사회와 우주 안보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대전, 전남, 경남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를 통해 우주산업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또 초중고, 대학, 대학원을 거쳐 산업계까지 이어지는 우수 인재 융합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대학에 세계 최고의 연구환경을 갖춘 우주기술 연구센터를 만들어 나사를 비롯해서 국내외 우수 연구기관과의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연구 역량을 키워나갈 방침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우주강국 대한민국을 실현하기 위한 6대 정책방향과 지원방안으로 △달·화성 탐사 △우주기술 강국 도약 △우주산업 육성 △우주인재 양성 △우주안보 실현 △국제공조의 주도 등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전문가 중심, 프로젝트 중심으로 구성된 우주항공청을 내년 중 설립하고, 대통령이 직접 국가우주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아 우주경제 시대를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우주항공청 설립 전 단계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에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단을 꾸려 본격적인 개청 준비에 착수했다.

윤 대통령의 발표에 이어 국내 우주개발 주요기업이 대한민국 우주경제 시대를 열어가는 것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우주경제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문'도 발표됐다. 공동선언문 발표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LIG넥스원, KT SAT 등 국내 우주개발 대표기업 78개사가 참여했다.

대표로 나선 송경민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 회장은 공동선언에서 "뉴 스페이스 시대 우주산업에 참여하는 기관들은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함으로써, 2045년 광복 100주년 대한민국 우주경제 강국의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할 것을 선언한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