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근 "한동훈, 거칠게 말 내뱉고 사안의 성격 과장"

한동훈의 "더탐사, 민주당과 협업한 정치깡패" 발언 비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시민언론 더탐사'를 두고 "민주당과 협업한 정치깡패"라고 한 것을 두고 "감정에 대한 자제력을 발휘하기는 커녕 거친 발언을 통해 문제를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에 걸맞게 조치를 취하면 될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법무행정을 총괄하는 법무부장관이 이런 식으로 거칠게 말을 내뱉고, 사안의 성격을 과장하고 확대하려는 것은 결코 장관답지 않은 자세"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한 장관을 프랑스 드골 대통령과 비교했다. 그는 "1968년 6·8운동 당시 드골에 대한 가장 강력한 비판자는 철학자이자 소설가로 유명했던 장 폴 사르트르였다"며 "드골의 측근들이 사르트르를 체포하는 등 강경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였지만 드골은 '내버려 둬. 그도 프랑스인 아닌가. 볼테르를 바스티유 감옥에 가두자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을 향해 "드골이라고 성깔이 없지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 장관은 앞서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전날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문 앞까지 찾아온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이하 더탐사)를 '정치 깡패'에 비유했다.

한 장관은 "과거에는 이정재, 임화수, 용팔이 같은 정치 깡패들이 정치인들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불법들을 대행했다"며 "지금은 더탐사 같은 곳이 정치 깡패들이 했던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제기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나 더탐사의 법무부 장관 미행,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과 더탐사는 과거 정치인과 정치깡패처럼 협업하고, 거짓으로 드러나도 사과를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탐사 취재진 5명은 전날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를 찾아가 집 현관문 앞에서 여러 차례 "한 장관님 계시냐", "더탐사에서 취재하러 나왔다"고 소리쳤다. 현관 도어락을 열려고 시도도 하고 집 앞 택배물을 살펴보기도 했다.

더탐사 측은 정상적인 취재 목적이고, 예고하고 방문하는 것이라 스토킹이나 다른 혐의로 처벌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장관은 이에 "취재라는 이름만 붙이면 모든 불법이 허용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이걸 그대로 두면 우리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장관은 전날 이들을 공동주거침입과 보복 범죄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그는 "법에 따라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신동근 "한동훈, 거칠게 말 내뱉고 사안의 성격 과장"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