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 공안, BBC기자 수갑 채우고 구타"…코로나 시위 취재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 공안, BBC기자 수갑 채우고 구타"…코로나 시위 취재중
에드 로런스 BBC 기자가 27일(현지시간) 상하이에서 시위를 취재하던 중 수갑이 채워진 채 당국에 의해 연행되고 있다. [유튜브·트위터 캡처]

영국 BBC방송 기자가 중국 시위 취재 중 현지 공안에 붙잡혀 몇 시간 동안 구타당하다 풀려나 파문이 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DPA통신 등에 따르면 BBC는 대변인 성명에서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대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BBC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다. 그동안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며 "그는 승인받은 언론인으로서 일하던 중이었으나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튜브와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한 동영상에는 로런스 기자가 등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져 있고, 공안 4∼5명이 그를 끌어내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동영상에서는 로런스 기자가 연행 과정에 주변에 "당장 영사관에 연락해!"라고 소리치기는 장면이 포착됐다.


BBC는 "중국 당국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해명이나 사과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BBC는 석방 후 중국 당국자가 "시위대에게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로런스 기자의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고 주장했다"며 "이는 신뢰할 만한 해명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25일 이후 중국 상하이, 베이징 등 주요 도시에서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는 구호도 등장하는 등 시위가 날로 확산 중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